뉴스

2PM 옥택연 "'가슴이 뛴다' 영제 'Heartbeat',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6.26 16:59

    가슴이 뛴다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가슴이 뛴다 제작발표회 / 사진: 굿뉴스닷컴 제공

    2PM 옥택연이 '가슴이 뛴다' 출연이 운명적이라고 밝혔다.


    26일 서울 구로구 더 세인트에서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극본 김하나·정승조, 연출 이현석·이민수)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이현석 감독과 배우 옥택연, 원지안, 박강현, 윤소희가 참석했다.


    '가슴이 뛴다'는 100년 중 하루 차이로 인간이 되지 못한 반인 뱀파이어 선우혈과 인간미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여자 주인해가 어쩌다 동거를 시작하며, 진정한 온기를 찾아가는 아찔한 목숨 담보 공생 로맨스 드라마.

    2PM 옥택연 "'가슴이 뛴다' 영제 'Heartbeat',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2PM 옥택연 "'가슴이 뛴다' 영제 'Heartbeat',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특히 이번 작품의 영제는 'Heartbeat'로 과거 옥택연이 2PM으로서 불렀던 노래 제목과 일치한다. 이와 관련해 옥택연은 "이 대본을 처음 받고 나서 시간이 좀 지났다. 사실 정말 오랫동안 가지고 있다 보니까 더욱 소중하고 애착이 가는 작품이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가슴이 뛴다'라는 제목을 처음 들었을 때는 2PM을 연관 짓기 보다는, 케이윌 형님의 노래를 많이 들었었다. 작품을 촬영하면서 영제로 'Heartbeat'가 됐을 때, 운명같은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지금까지도 'Heartbeat'가 많은 사랑을 받았듯, 이번 작품도 오래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는 오늘(26일) 밤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