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모범납세자로 대통령 표창 받은 여배우, 세무조사서 6천만 원 추징금…소속사 해명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6.13 15:49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한효주가 국세청 세무조사에서 6천만 원 상당의 세금을 추징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회계처리상 착오"라고 해명했다.

    12일 아주경제 측이 "서울지방국세청(서울청) 조사국은 지난해 말 배우 한효주를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에 착수한 뒤 세금을 과소 신고한 것으로 확인하고, 약 6000만 원 상당의 추징금을 부과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매체에 "비용 처리에 대한 견해 차이일 뿐 의도적인 탈세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한효주는 지난 2011년 모범납세자로 대통령 표창을, 2018년에도 모범납세자로 선정, 서울지방국세청장표장을 받은 바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