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정경미 "♥윤형빈, 바퀴벌레 된다면 정말 잘된 일이라 생각"폭소 (신랑수업)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6.05 16:55

    사진: 채널A 제공
    사진: 채널A 제공
    장영란, 정경미, 심진화, 조향기가 뭉쳐, 남편 뒷담화가 오가는 ‘위기의 주부들’ 토크를 선보인다.

    오는 7일(수) 밤 9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67회에서는 ‘신랑학교 오락부장’ 장영란과 ‘찐친’ 정경미-심진화-조향기의 ‘마라맛 유부(녀) 4인방’ 회동 모습이 펼쳐져, 앞으로 누군가의 남편이 될 ‘신랑즈’ 박태환-김재중-김용준에게 색다른 신랑 수업을 선사한다.

    이날 ‘위기의 주부들’ 4인방은 만남과 동시에 찜질방으로 향해, ‘불맛 말빨(?)’을 풀가동 한다. 찜질방에서 곧장 ‘남편 토크’에 시동을 건 네 사람은 ‘노 브레이크’ 폭로전으로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러던 중, 네 사람은 “남편이 바퀴벌레가 된다면?”이라는 엉뚱한 ‘IF(만약에) 게임’에 돌입한다. 이때 정경미는 “남편(윤형빈)은 늘 없었고… (바퀴벌레가 된다면) 난 정말 잘 된 일이라고 생각해”라고 차분히 말해 폭소를 안긴다. 여기에 더해, 심진화는 “내 남편(김원효)은 사랑하는 여자 없이는 못 사니까 ○○○ 하라고…”라며 모두를 경악케 한 기상천외한 답변으로 현장을 뒤집는다.

    이후에도 네 사람은 일상 중 남편이 했던 아쉬운 행동들에 대한 뒷담화를 작렬한다. 그럼에도 장영란은 “그런데 개그맨 커플들은 이혼을 안 하잖아~”라며 유난히 금슬이 좋기로 소문난 개그맨 커플에 대해 언급한다. 이에 정경미는 곧바로 “다들 (개그맨 이혼 커플) 1호가 안되려고 사는 거야”라고 ‘찐’ 이유(?)를 꼽아 현장을 초토화 시킨다. 그런가 하면, 깔깔대며 대화하던 네 사람이 급 짠내를 폭발시켜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정경미의 말 한마디가 장영란-심진화-조향기의 ‘눈물 버튼’이 된 것. 나아가 지켜보던 스튜디오 출연진들도 울컥해 ‘말잇못’ 한다.

    과연 남편 흉을 보며 응어리(?)를 풀던 현장이 갑자기 눈물바다가 된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치솟는 가운데, ‘위기의 주부들’ 회동 모습은 7일(수) 밤 9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신랑수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