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고마츠 나나 "1년 동안 촬영…마츠리 통해 제 인생 다시 생각" (남은인생 10년)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6.05 12:55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고마츠 나나가 영화 '남은인생 10년' 속 자신의 캐릭터 마츠리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5일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남은 인생 10년' 내한 기자간담회가 진행돼 배우 고마츠 나나, 사카구치 켄타로가 참석했다. '남은인생 10년'은 스무 살에 난치병을 선고받은 '마츠리'(고마츠 나나)가 삶의 의지를 잃은 '카즈토'(사카구치 켄타로)를 만나 눈부신 사계절을 장식하는 사랑 이야기를 그린 영화.

    고마츠 나나는 "'남은인생 10년'이라는 작품이 일본에 이어 이 곳에서 개봉해 영광이다"라고 내한 기자회견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 영화를 촬영하기 전부터 감독님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감독님이 뜨겁게 이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감독님과 원작자의 고향에 가서 가족 분도 만나 뵙고, 원작자 묘지에 찾아가 참배드리기도 했다. 경의와 사랑을 담고 임하자는 것이 감독님의 말씀이었다"라고 작품에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남은 인생 10년'은 작고한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가 담긴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기도 하다.

    '남은 인생 10년'은 무려 1년의 촬영 기간을 거친 작품이다. 고마츠 나나는 "저도 마츠리를 하며 저의 인생에 대해 다시 생각해봤고, 사랑에 대해서도 다시 생각해볼 수 있었다. 남겨진 사람들의 마음, 주위 존재하는 사람들의 소중함 등을 보여주고 있어 지금을 사랑가는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봐주시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남은인생 10년'은 국내에서 지난 5월 24일 개봉해 절찬 상영 중이다.

    고마츠 나나 "1년 동안 촬영…마츠리 통해 제 인생 다시 생각" (남은인생 10년)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