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걸그룹 '폭식 논란'ing…채령·채연 자매 이어 르세라핌까지 '소식좌' 입증[핫토PICK]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6.02 18:14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걸그룹 멤버들이 소식좌 발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그룹 있지의 멤버 채령이 이영지의 유튜브 채널 '차쥐뿔'에 출연해 "감자칩을 한 통 다 못 먹는다"는 발언을 한 후 큰 파장(?)이 일었다. 이 영상에서 채령은 "폭식을 해본 적 있냐"는 이영지의 질문에 "엄청 많다. 강냉이 한 봉지를 다 먹어본 적도 있고 프링글스 과자 한 통도 다 먹어본 적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영지는 두 귀를 의심하듯 말을 잊지 못했고, 이에 채령은 "프링글스 한 번에 다 먹어봤냐. 칼로리가 500이 넘는다"고 말했지만 이영지는 "이게 무슨 질문이냐"며 공감하지 못했다.

    이후 채령의 프링글스 폭식이 화두에 올랐다. 이후 채령은 라디오에 출연해 "과자가 짜서 다들 (한 통을) 다 못 먹을 거라 생각해서 한 말이었다"며 "평소 저에게는 과자 한 통을 다 먹는 게 폭식의 기준이었는데 이 영상을 본 분들에게 분노를 많이 샀다. 다들 디저트 아니냐고 하시더라"라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최근 채령의 언니 이채연이 또 하나의 역대급 소식좌 발언을 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인급동이 하고 싶어서'의 '뻥쿠르트' 코너에 출연한 채연은 음식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자 "주로 곤드레밥, 콩나물밥 같은 걸 좋아한다"고 말했고, '폭식하는 정도가 어느정도냐'는 질문에 "하루에 세 끼를 먹으면 폭식했다고 생각한다. 내 기준에서는. 밥은 한 공기를 먹는데, 아침 먹고 점심 먹고 저녁 먹으면 나에게는 폭식이다"라고 말해 이수지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르세라핌 멤버 사쿠라와 김채원도 최근 유튜브 영상에서 컵라면 논란을 야기했다. 한 팬이 '라면 한 개를 사쿠라와 은채가 나눠 먹고 심지어 남긴다는 흉흉한 소문이 있다. 해명해달라'고 요청하자 사쿠라는 "해명을 할 수가 없다. 사실이다"라고 말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이어 사쿠라는 "그런데 큰 거다. 컵라면 큰 컵과 작은 컵이 있지 않나. 그중에 큰 컵을 말 하는 거다"라고 말했고, 이를 듣던 제작진이 "그게 큰 게 아니고 기본 크기"라고 답했다. 사쿠라는 "나는 억울하다. 진짜 먹고 싶고 좋아하는 게 앞에 있어도 배부르면 못 먹으니까 많이 먹는 사람이 부럽다"고 말했고, 은채와 채원은 "이해한다 당연히"라며 세 사람 모두 소식좌임을 입증했다.

    네티즌들은 "하루 세 끼가 정상 아니냐", "세 끼 다 먹고 간식에 야식까지 챙겨 먹는 나를 반성하게 된다", "라면은 큰 컵이 기본인 건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