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사부3', 유연석 돌아오나…이름 등장만으로도 '임팩트'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28 09:51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낭만닥터 김사부3’ 한석규의 시즌1 제자 유연석이 이름 등장 만으로도 임팩트甲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임혜민, 연출 유인식·강보승) 10회에서는 서우진(안효섭 분)과 박은탁(김민재 분)의 매몰 사고 소식을 접한 돌담병원 식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김사부(한석규 분)는 제자 서우진의 의사 생명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모든 힘과 운을 쏟아붓는 수술을 펼쳤고, 이들 사제의 뜨거운 관계성이 안방극장에 큰 울림을 전했다.

    ‘낭만닥터 김사부3’ 10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13.5%, 수도권 가구 13.4%, 순간 최고 시청률 16.4%를 기록했다. 특히 채널 경쟁력과 화제성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5.3%로, 동시간대 및 토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에서 전 채널 1위를 달성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닐슨코리아 기준)

    이날 붕괴 사고 현장에 도착한 김사부는 연락도 닿지 않고 생사가 불분명한 두 제자 때문에 애가 탔다. 그 때 침묵을 깨고 무전기의 신호음이 울렸고, 박은탁이 생존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안도한 것도 잠시, 김사부는 서우진의 왼쪽 손목과 손등에 철근이 관통됐다는 청천벽력 소식을 들었다. 이는 써전에겐 생명과도 같은 손을 잃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서우진의 손목을 뚫은 철근은 아래에 있는 선생님의 흉부를 뚫고 들어간 상태였다. 

    이에 김사부는 둘 다 살리기 위해 매몰 장소로 내려가길 결정했다. 지휘관은 추가 붕괴 위험이 있어 말렸지만, 김사부는 “안 되는 이유가! 저 두 사람의 목숨보다 더 엄중합니까?”라고 외치며 설득했다. 현장에 가니 상황은 더 심각했다. 방법은 한 가지. 서우진의 손목에서 철근을 빼는 방법뿐이었다. 그 과정에서 신경이 손상될 수도 있었지만, 서우진은 시간이 지체되면 선생님이 죽을 수도 있기에 철근을 빼달라고 했다. 김사부는 고통스러워하는 서우진을 부둥켜안아 뭉클함을 자아냈다.

    돌담병원으로 돌아온 김사부는 서우진의 손 수술을 직접 집도했다. MS(다발성경화증) 때문에 손목이 불편한 상황이었지만, 김사부는 “내 손목하고 맞바꾸는 한이 있더라도 내가 그 녀석 고쳐놓을거야”라고 결기를 보였다. 그러나 수술 중 갑자기 김사부의 손이 덜덜 떨리기 시작하며 위기가 찾아왔다. 김사부는 제 뜻대로 움직이지 않는 손을 감싸쥐며 간절히 빌었고, 다행히 떨림이 멈추며 수술을 잘 마칠 수 있었다. ‘그 순간 사부님은 마치 초인 같았어. 어쩌면 사부님은 그 순간 자신이 쓸 수 있는 모든 힘과 운을 다 쏟아붓고 계셨던 걸지도...’라고 절박했던 수술 현장을 떠올리는 배문정(신동욱 분)의 내레이션은 감동을 더했다.

    차은재(이성경 분)와 박민국(김주헌 분)은 서우진이 끝까지 지켰던 선생님의 수술을 집도했다. 수술을 마친 후 차은재는 서우진에게 ‘왜 그렇게까지 했는지’ 물었다. 서우진은 선생님을 보며 우는 여학생의 눈빛에서 자신의 눈빛을 투영해 봤던 것이었다. 서우진은 “너하고 내가 김사부를 안 만났다면 어땠을까. 내 인생은 끝도 없이 추락하고 있었겠지. 그 아이한테 그 선생님도 그래 보였어”라고 말했다. “선생님이란 건 그런 거잖아. 누군가의 인생을 이토록 바꿔놓을 수도 있는 존재니까”라고 말하는, 김사부를 향한 서우진의 마음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매몰됐던 도의원도 구조돼 돌담 권역외상센터로 왔다. 정인수(윤나무 분)는 구획증후군을 진단내렸으나, 도의원은 아들을 죽게 만든 의료사고를 들먹이며 수술을 받지 않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그 죽음에 죄책감이 있는 정인수는 아빠로서, 의사로서 떳떳하게 환자에게 최선을 다했음을 호소하며 “소송 취하 안하셔도 됩니다. 그래도 수술은 받으세요”라고 진심을 전했다. 김사부는 정인수에게 “우리는 우리가 해 온대로 누가 뭐라하건 묵묵히 쭉 가. 정 선생, 의미 있는 것은 절대로 사라지지 않는다. 알지?”라며, 늘 최선을 다하는 정인수와 그가 걷는 의사의 길을 격려했다.

    방송 말미, 김사부는 재난 상황에서 의사로서 해야 할 일을 안 한 차진만(이경영 분)을 비난했다. 차진만은 김사부의 MS(다발성경화증)을 지적하며 “너 나 아니면 달리 대안도 없잖아?”라고 도발했다. 김사부는 “의사로서 아빠로서 선생으로서! 넌 오늘 완전 실격이었어”라며, 외상센터장으로 영입한 차진만이 ‘플랜B’였음을 밝혀, 김사부가 어떤 판을 짜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엔딩에서는 김사부의 휴대폰에 시즌1 제자였던 강동주(유연석 분)의 이름이 발신자명으로 떴다. ‘강동주’ 이름 석자만으로 임팩트를 안긴 엔딩이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 팬들의 반가움을 자아내며 다음 방송을 기대케 했다. 방송 후 ‘강동주’와 관련된 키워드들이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를 장악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토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