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블랙핑크 제니 울컥 "최근 남동생 같은 가족 떠나보내…母와 대화 단절하기도"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27 12:11

    사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영상 캡처
    블랙핑크 제니가 반려견을 떠나보낸 근황을 전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강형욱한테 자랑 다 뺏기고 칸으로 간 블랙핑크 제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제니는 반려견 쿠마를 소개했다. 이어 제니는 "제가 최근에 첫째 애기(카이)를 하늘나라에 보내서 그래서 둘째 쿠마가 많이 힘들어 했었다. 뭔가 제가 할 수 있는 위로가 따로 있나. 제가 아무데서도 사실 이얘기를 안했다. 한다면 선생님 앞에서 하고 싶었다"고 고민을 전했다.

    이에 강형욱은 "둘째 강아지가 첫 강아지에게 본의 아니게 굉장히 큰 의지를 한다. 보통 엄마처럼 쫓아다니고 모방한다"며 "그래서 초기에 많이 힘들어 할 수 있다. 그런데 사람도 (반려견을 떠나보내면) 굉장히 힘들어 한다. 어머니는 괜찮으시냐. 제일 힘들어 하실텐데"라고 말했다. 이에 제니는 "안 괜찮으시다. 사실 저랑 저희 엄마가 한동안 통화도 안 하고 서로 대화를 단절하고 살았다. 얼굴만 보면 감정이 격해지니까 서로"라며 "(카이를) 남동생처럼 키웠다"고 울컥했다.

    한편, 제니가 속한 블랙핑크는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