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명세빈, 엄정화 母 주치의 됐다…새로운 갈등 예고(닥터 차정숙)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26 13:59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닥터 차정숙’ 엄정화와 명세빈의 갈등이 새 국면을 맞는다.

    26일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극본 정여랑, 연출 김대진·김정욱) 측이 차정숙(엄정화 분)이 친정엄마 오덕례(김미경 분)의 병실에서 최승희(명세빈 분)를 담당 교수로 맞닥뜨린 현장을 공개했다. 남편 서인호(김병철 분)의 이중생활로 최승희와 극한 대립 중인 차정숙이 예상치 못한 복병에 어떻게 맞설지 궁금해진다. 또 오덕례의 담당 교수가 된 최승희로 인해 어떤 폭풍이 불어닥칠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방송에서 차정숙이 서인호(김병철 분)에게 이혼을 통보했다. 자식들의 부모로서는 볼 수 있겠지만, 남편으로는 더 이상 의미가 없기에 헤어진다는 차정숙의 의지는 단호했다. 최승희와는 여전히 설전을 벌였다. 병원을 그만두라고 요구했지만 최승희는 오히려 차정숙이 레지던트 생활을 그만두든, 아니면 남편의 이중생활을 병원에 알리든 마음대로 하라며 버텼고 갈등은 깊어만 갔다. 제자리로 돌아갈 뜻을 밝힌 서인호에게도 헤어질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한 최승희의 모습이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차정숙을 당황케 한 최승희의 행보가 흥미를 유발한다. 호전되지 않는 어깨 통증으로 입원한 친정엄마 오덕례의 병실을 찾은 차정숙은 의외의 인물을 발견한다. 바로 최승희가 친정엄마의 담당 교수가 된 것. 엄마에게 걱정 끼치고 싶지 않은 차정숙은 모든 비밀이 들통날까 전전긍긍이다. 그의 걱정과 달리 여느 환자와 다르지 않게 친절한 미소로 오덕례를 대하는 최승희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이어 차정숙, 최승희의 불꽃 대치가 포착됐다. 오덕례의 병실을 나온 최승희는 상냥한 얼굴을 지운 날 선 눈빛으로 차정숙을 바라보고 있다. 앞선 예고편에서 일부러 담당 교수를 맡은 것이냐는 차정숙의 질문에 “그거야 너 하기 달렸다”라고 도발하는 최승희의 모습도 공개된 바, 두 사람에게 찾아온 새로운 갈등을 짐작게 한다. 여기에 깊은 고민에 빠진 최승희의 모습은 그 의중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닥터 차정숙’ 제작진은 “친정엄마 오덕례의 주치의가 된 최승희로 인해 새로운 갈등이 점화된다. 생각도 못 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남편 서인호에게 이혼을 선언한 차정숙, 그리고 서인호에게 이별 통보를 받은 최승희의 행보가 흥미롭게 펼쳐진다”라고 전했다.

    한편,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 13회는 내일(2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