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송진우, 딸 우미X아들 하루와 '슈돌' 합류…영혼 가출 포착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26 12:03

    사진: KBS 제공
    사진: KBS 제공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컨셉부자'로 유명한 배우 송진우가 5살 딸 우미, 6개월 아들 하루와 첫 등장한다.

    26일(금) 밤 10시에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80회는 ‘나의 행복은 너야’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배우 송진우가 5살 딸 우미, 6개월 아들 하루와 첫 등장해 장꾸 매력을 선사한다. 송진우는 연예계 절친 유세윤과 함께 한 다채로운 컨셉의 숏폼 영상들로 화제몰이를 하며 개그맨보다 더 개그맨 같은 배우로 익히 알려져 있다. 또한 2015년에 일본인 아내 미나미와 결혼해 단란한 가정을 꾸리며 '국제 사랑꾼'의 면모로 뽐내 왔다. 이날 아내 미나미 없이 처음으로 아이 둘 육아를 맡게 된 송진우는 "정신이 하나도 없어요"라며 영혼을 가출시킨다고 해 그의 '슈돌' 출사표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날 방송에서 송진우는 딸 우미와 함께 '레옹과 마틸다'로 변신해 강렬한 첫 등장을 알린다. 송진우는 상황극에 진심인 '컨셉부자' 답게 장인정신을 소환, 디테일이 살아있는 '레옹'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틸다로 변신한 우미 역시 똑단발에 짧은 앞머리로 러블리함을 더한데 이어 만화에서 톡 튀어나온 것 같은 캐릭터같은 깜찍한 자태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어 송진우는 배우 아빠다운 연기력으로 우미와 영화 '레옹'의 한 장면을 패러디하며 익살스러움을 폭발시킨다. 이 가운데 우미는 아빠 송진우가 연신 항복을 외쳐도 거침없는 물총 사격을 퍼부으며 개구쟁이 면모를 보인다. 이때 아빠 송진우가 동생 하루를 인질로 잡는 상황극을 펼치자, 우미는 동생 하루를 위해 달려가는 의젓한 누나의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한다는 전언. 이에 유쾌발랄 통통 튀는 매력과 함께 의젓한 누나미를 뽐낼 우미의 첫 등장에 기대감이 한껏 상승한다.

    그런가 하면 송진우는 우미와 아쿠아리움 맞춤형 OOTD인 ‘포세이돈과 상어’로 변신해 다채로운 변화로 웃음을 자아낸다. 아빠 송진우는 ‘상어 덕후’ 딸 우미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해 과연 최애 상어와 만난 우미의 반응은 어떨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한편 6개월 아들 하루는 순둥순둥함으로 힐링을 선사할 예정. 아빠 송진우는 “하루가 너무 순해서 가끔 있는 걸 까먹는다”고 전해 얌전한 미소천사 하루의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컨셉에 진심인 익살꾸러기 ‘송송부녀’의 모습은 오늘(26일) 밤 ‘슈돌’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오는 5월 30일부터 화요일 저녁 8시 30분으로 편성이 변경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