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백종원♥소유진 삼남매 "아빠가 해준 고기 맛 기억 안 나" 폭로(걸환장)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26 11:44

    사진: KBS 제공
    사진: KBS 제공
    KBS2 ‘걸어서 환장 속으로’ 백용희-백서현-백세은이 아버지 백종원의 음식 맛 평가에 나선다.

    KBS 2TV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이하 ‘걸환장’)는 ”피를 나눈 사이지만 피 터지게 싸운다” 닮은 듯 다른 스타 가족들의 좌충우돌 해외여행! 환상 혹은 환장이 될 패밀리 월드투어. 결혼 6년 차의 17살 연상연하 부부 미나-류필립은 황혼 재혼 5년 차의 미나 부모님 장무식-나기수와 여동생 심성미까지 처가와 함께 한 싱가포르 갓성비 가족 여행, 소유진은 삼 남매 백용희-백서현-백세은과 칠순의 친정어머니 이성애와 처음으로 함께 떠난 오키나와 가족 여행기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28일(일) 방송되는 ‘걸환장’ 19회는 소유진 삼 남매의 최초 해외여행이자 첫째 백용희의 10번째 생일, 소유진 어머니 이성애의 칠순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오키나와 여행 첫째 날이 담긴다.

    이날 첫 번째로 도착한 곳은 소유진의 맛집 치트키인 남편 백종원이 추천한 철판 스테이크 가게. 소유진은 “남편한테 ‘오키나와에 가서 뭐 먹어?’라고 물었을 때 스테이크는 꼭 먹어보라 하더라”며 “아빠의 철판요리가 맛있는지 여기가 맛있는지 먹어보자”라고 들뜬 모습을 보인다.

    소유진 가족이 먹은 음식은 스테이크와 바닷가재가 함께 나오는 코스요리. 셰프의 현란한 칼질 퍼포먼스에 삼 남매의 두 눈이 휘둥그레지더니, 둘째 백서현은 “요리 마술사 같아. 아빠는 이렇게 칼질 못 하던데”라며 아버지 백종원의 칼질을 저격해 소유진의 웃음을 터트린다.

    백종원이 추천한 오키나와 스테이크를 맛보게 된 삼 남매. 소유진이 “아빠가 해준 것보다 맛있어?”라며 아이들의 반응을 살피자, 둘째 백서현과 셋째 백세은은 “아빠가 해준 고기 맛이 기억 안 나”라고 말해 소유진을 당황하게 한다. 아이들은 아버지 백종원의 음식이 뇌리에서 잊힐 만큼 맛있는 오키나와 스테이크에 감탄했다는 후문.

    특히 삼 남매가 오키나와 스테이크로 즉석 햄버거 제조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잘 익은 스테이크와 밥을 마늘빵 사이에 넣어 햄버거로 만들자, 스튜디오에서 VCR로 지켜보던 박나래는 “아이들이 알아서 제조해 먹어요?”라며 깜짝 놀란 것. 이에 소유진은 “남편이 ‘이렇게 먹어보면 맛있다. 저렇게 하면 더 맛있다. 해볼래?’라고 가르치더라”며 삼 남매가 될성부른 백종원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히고, 박나래는 "이런 게 ‘먹’ 조기 교육"이라고 감탄했다는 후문. 출연진 모두를 입맛 다시게 한 소유진 삼 남매 표 햄버거는 어땠을지 ‘걸환장’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스타 가족들의 좌충우돌 가족 여행을 통해 웃음과 공감을 끌어내는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으로’ 19회는 오는 28일(일) 밤 9시 25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