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하길 잘했다"…'예비아빠' 송중기, 칸 입성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5.25 16:58

    사진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사진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와 부부의 연을 맺고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전하며 예비 아빠가 된 배우 송중기가 처음 '칸 국제영화제'에서 영화 '화란'의 관객과 만났다.

    76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화란'의 월드 프리미어와 레드카펫이 현지 시각 5월 24일(수) 열렸다. 칸 국제영화제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화란'은 지옥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은 소년 ‘연규’(홍사빈)가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송중기)을 만나 위태로운 세계에 함께 하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 드라마.

    '화란'에 대한 현지 반응은 뜨거웠다. 칸 마켓에서 공개되자마자 유럽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 선판매 되며 주목받았던 '화란'이 프랑스 현지 시각으로 5월 24일(수) 오전 11시 드뷔시 극장(Salle Debussy)에서 전 세계 최초 공개됐다. 이날 드뷔시 극장 앞에는 '화란'의 프리미어 티켓을 구하려는 전 세계 영화팬들이 이른 아침부터 긴 줄을 이어 눈길을 끌었다.

    상영에 앞서 '화란'의 주역인 홍사빈, 송중기, 김형서, 정재광, 그리고 김창훈 감독이 극장에 입장함과 동시에 객석으로부터 환호가 쏟아지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어진 무대 인사에서 김창훈 감독은 “칸 영화제에서 첫 영화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서 영광입니다. 여기 있는 배우 및 스태프와 함께 열심히 만든 작품인 만큼 재미있게 즐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고 전하며 관객들의 열띤 박수를 이끌어냈다.

    처음으로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송중기는 '화란'의 상영이 끝난 뒤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영화를 보고 나니 대본에서 느꼈던 감정보다 더 깊게 나온 것 같아 만족스럽습니다. 특히 저수지 씬에서 연규가 뒤에서 치건의 귀를 바라보는 표정을 볼 때 ‘이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느꼈던 감정이 맞았구나’ 하는 확신이 들면서 ‘이 영화 하기를 잘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모든 스태프들 배우들에게 감사드리고 '화란'이 많은 사랑을 받길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저녁 열린 레드카펫에서도 '화란' 팀은 칸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멋진 턱시도 차림으로 등장한 홍사빈과 송중기, 김창훈 감독, 그리고 매혹적인 블랙 드레스로 이목을 집중시킨 김형서는 각국 취재진들의 플래시에 여유로운 미소로 화답하며 칸의 밤을 뜨겁게 물들였다. '화란'의 주역을 직접 보기 위해 거리를 가득 메운 팬들의 열렬한 환대 속 레드카펫 행사는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76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화란'은 희망 없는 세상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탄탄한 드라마와 밀도 높은 연출로 그려낸 깊고 강렬한 느와르 드라마로 올해 개봉 예정이다.

    "하길 잘했다"…'예비아빠' 송중기, 칸 입성기
    "하길 잘했다"…'예비아빠' 송중기, 칸 입성기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