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김태리, 개인 영상 번역에 '재능기부' 요구…논란 되자 게시물 삭제 [핫토PICK]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5.23 09:37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김태리가 개인 영상 작업과 관련해 '재능기부'를 요청했으나, 논란이 되자 글을 삭제했다.


    지난 22일 김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 영상 번역과 관련한 글을 게재했다. 김태리는 '거기가 여긴가' 에피소드3 영어 자막을 1년 만에 제공하게 되었지만, 에피소드4는 빠른 시간 안에 줄 수 있을 것 같다며 "모두에게 자극의 언어 자막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내가 하면 금방인데?' 생각하며 직접 번역에 뛰어들고 싶으신 각국의 숨은 실력자 분이 혹시 계시지 않을까 이런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름하여 '이 번역이 거긴가?'라며 "이 프로젝트는 재능 기부로 이뤄진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양식을 채워주시면 저희 팀이 다시 컨택드리겠다. 자막이 완성 된다면 원하시는 분에 한해 메일, 혹은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자막 말미에 넣어 드린다. '거기가 여긴가' 브이로그에 자국의 자막을 넣고 싶으신 분들 많이 연락주세요!"라고 요청했다. 해당 내용은 영어로도 함께 작성됐다.

    사진: 김태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김태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를 본 네티즌들은 한 마디로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일부 네티즌은 "사적 이익을 내는 개인 유튜브인데 무슨 재능기부를 요구하냐", "돈도 많이 벌었을텐데 돈을 내고 일을 줘라", "내가 재능기부를 하는 것도 아니고, 재능기부를 요청하는 글이라니"라는 등 팬들을 이용한 '열정페이'에 대한 비판을 쏟았으며, 또 일부 네티즌은 "번역을 대체 뭘로 보는거지", "번역이 금나와라 뚝딱하고 나오는 것이 아닌데 황당하다", "보통 유튜브 자막 의뢰 하나에 얼마 드는지 알아는 본건가"라는 등 번역을 쉽게 생각하는 것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김태리, 개인 영상 번역에 '재능기부' 요구…논란 되자 게시물 삭제 [핫토PICK]

    결국 김태리는 해당 게시글을 내렸다. 이후 김태리 소속사 매니지먼트 mmm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거기가 여긴가'의 모든 시리즈 영상물에서는 광고를 포함한 그 어떠한 부분에서도 수익이 창출되지 않고 있다"라며 해명에 나섰다.


    소속사는 "김태리 배우가 '거기가 여긴가'를 시작하기로 마음먹고 첫 발을 내디뎠을 때부터 현재 진행하는 영어 자막까지 오직 팬분들을 위한 마음 하나였다"라며 "다양한 언어 자막 번역에 대한 도움을 요청드린 것 역시 더 많은 해외 팬분들이 영상을 즐겨주셨으면 하는 마음만으로 시작한 일이었다. 이러한 마음과 다르게 다수의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결단코 '거기가 여긴가'의 모든 과정에서 누군가의 마음이 옳지 않게 쓰이는 것을 바란 적이 없고, 지극히 당연하게 지급되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 정당하게 지급 되었음을 알려드린다"라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해당 게시글에도 여러 네티즌들은 "수익창출을 안한다고 남의 용역을 착취해도 되는 것은 아니다", "노동력을 제공한 대가로 돈을 받는 것이 수익창출과 무슨 상관이냐", "팬들을 위한 마음이겠지만, 이 글은 변명인 것 같다", "언어 자막을 주고 싶으면 번역가를 고용하면 된다"라는 등 댓글을 남기며 이번 논란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 강민경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 강민경 유튜브 채널 캡처
    한편 연예인들의 '열정페이' 요구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 강민경은 자신이 운영 중인 의류브랜드 '아비에무아'의 경력직 채용 공고를 게재한 과정에서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해당 공고에는 낮은 시급에 비해 3~7년의 경력을 요구하고 있었으며, 대학 졸업자 이상의 학력을 요하면서도 연봉은 주 40시간 근무에 2,500만원으로 기재된 것. 이에 강도 높은 비난이 쏟아지자 강민경은 "이번 일을 계기로, 현 아비에무아 신입 팀원은 물론, 회사에 입사하시는 모든 학력무관/경력무관/신입 초봉을 3,000만원으로 조정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밝혔으며 이후 노무사를 만나 컨설팅을 받는 모습 등도 공개하며 개선 의지를 드러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