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이준혁 "마동석에게 실제로 맞고 충격…처음으로 낸 신음소리 담겼다" (범죄도시3)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5.22 16:50

    이준혁 "마동석에게 실제로 맞고 충격…처음으로 낸 신음소리 담겼다" (범죄도시3)

    이준혁이 마동석에게 처음 펀지를 맞은 당시를 회상했다.

    22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범죄도시3'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마동석, 이준혁, 아오키 무네타카를 비롯해 이상용 감독이 참석했다. '범죄도시3'은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이준혁은 주성철 역을 맡았다. 그는 "처음 캐스팅됐을 때부터 마동석에게 '정말 호쾌하게 맞고싶다'는 말을 했다. 그래서 영화 속에서 맞는 장면이 너무 만족스럽다. 마지막 장면에 어떤 기술 같은 경우는 평소 좋아한 기술로 맞은 것 같아서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예전에 복싱을 잠깐 배운 적이 있다. 그때 스파링할 때 복부를 맞은 적있다. 그 기억이 있어서 보호대를 차고, 어느 정도는 괜찮다고 했다. 사실 굉장히 충격을 많이 받았다. 많이 조절해주셨는데, 살면서 처음으로 냈던 신음소리가 난 것 같다. 영화에 그게 잘 담긴 것 같다. 그 복부를 맞은게 더 강해진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처음 마동석의 펀치를 맞았던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범죄도시3'은 오는 5월 31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