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마동석 "몸통 액션 때, 실제로 타격…안전장치 해도 장기 손상될까 조심" (범죄도시3)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5.22 16:51

    마동석 "몸통 액션 때, 실제로 타격…안전장치 해도 장기 손상될까 조심" (범죄도시3)

    마동석이 영화 '범죄도시3'에서 실제 타격 액션을 선보인다.

    22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범죄도시3' 언론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마동석, 이준혁, 아오키 무네타카를 비롯해 이상용 감독이 참석했다. '범죄도시3'은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마동석은 두 명의 빌런에 맞선 타격 액션을 선보인다. 그는 "일단 저희가 세팅해놓은 극강의 빌런이 두 명이다보니, 당연히 저도 액션의 횟수나 양이 많아졌다. 일단 제가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계속 만들어내려고 하는 쉽지 않지만 복싱으로 액션을 만드는 부분에서 매편 그래도 조금씩 디테일하게 조금씩 다른 액션을 만들려고 한다. 허명행 무술감독이 저랑 20년을 함께했다. 호흡이 잘 맞아서 디자인을 잘해주는 것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반적인 주먹 액션보다 위험도가 최소 3~4배 이상 더 있다. 실제로 얼굴에 걸리거나 그러면 사고가 난다. 굉장히 디테일하고 섬세하게 액션하면서도 안 다치며 하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몸통 액션할 때는, 가끔가다 손이 닿아야해서 안전패드 등을 몸에 심어놓고 실제로 때리기도 한다. 힘 조절을 해도 장기들이 울려서 난이도가 있어서 항상 조심하면서도 시원 통쾌하게 보일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범죄도시3'은 오는 5월 31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