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귀공자' 김선호, 사생활 논란에 "심려 끼쳐 송구"…감독 "대안 없었다"[영상]

  • 에디터 이우정
  • 영상 에디터 허준영
    • 이메일
    • 기사

    입력 : 2023.05.22 13:54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김선호가 제작보고회에 앞서 사과했다.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호, 강태주, 김강우, 고아라가 참석했다.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 김선호는 '마르코'를 쫓는 의문의 남성 '귀공자' 역을 맡았다.

    이날 김선호는 지난 2021년 불거진 전 여자친구와의 사생활 논란에 사과했다. 김선호는 제작보고회에 앞서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서 송구하다. 많은 분들이 찾아봐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며 "감독님,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 열심히 만든 '귀공자'가 첫선을 보이는 자리다. 저도 최선을 다해서 촬영했다. 잘 부탁드린다"고 인삿말을 전했다.

    특히 박훈정 감독은 논란이 뜨거웠을 당시에도 김선호를 하차시키지 않고 의리를 지켰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김선호의 하차를) 고민 안 했다고 하면 거짓말인데 저에게는 대안이 없었다"라며 "지금은 (김선호와 함께한 걸) 잘 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귀공자'는 오는 6월 21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