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귀공자' 강태주 "1980 대 1 경쟁률 뚫고 캐스팅? 제 처절함 봐주신 것 같아"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22 13:48

    사진: 픽콘DB
    사진: 픽콘DB
    강태주가 '괴물 신인'으로 나서는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호, 강태주, 김강우, 고아라가 참석했다.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 극 중 강태주는 하루아침에 모두의 타겟이 된 복싱 선수 '마르코'로 분한다.

    무려 1,98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마르코' 역을 맡은 강태주는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믿기지 않았다"라며 "정말 열심히 치열하게 준비했기 때문에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기쁜 마음이 가장 컸다. 그다음으로는 바로 걱정과 부담이 다가왔다. 열심히 촬영하려고 정말 많이 노력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가 다른 분들보다 특별하게 잘 해서 캐스팅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극 중에서 마르코가 처절한 상황에서 간절한 마음으로 사는데, 감독님께서 제 안에 있는 어떤 처절함과 간절한 눈빛을 보시고 저를 골라주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귀공자'는 오는 6월 21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