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송승헌, 여전히 송혜교와 '가을동화' 의리 ing "'더글로리' 잘봤다 연락"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5.19 14:22

    송혜교, 송승헌, 임지연 / 사진 : 넷플릭스 제공(송혜교, 임지연 인스타그램)
    송혜교, 송승헌, 임지연 / 사진 : 넷플릭스 제공(송혜교, 임지연 인스타그램)

    넷플릭스 시리즈 '택배기사'에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 송승헌이 '더 글로리'를 보고 송혜교, 임지연에게 연락했음을 전했다.

    18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택배기사'에서 천명그룹의 후계자 류석 역을 맡은 배우 송승헌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택배기사'는 대기 오염으로 마스크 없이 숨을 쉴 수 없게된 2071년 한반도에서 산소를 독점한 천명그룹에 맞서 택배기사 5-8(김우빈), 사월(강유석) 등의 이야기를 담았다.

    송승헌은 철저하게 난민을 배제하고,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한 상황에 분노하며 자신만을 생각하는 빌런 역할로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5-8이나, 사월이에 비해 류석은 정적이면서도 강한 존재감을 보여줘야했거든요. 그래서 조의석 감독님과 어떻게 할지 이야기를 많이 나눴어요. 개인적으로 류석이 현장에 직접 침투하면 어떨까 의견을 내기도 했는데, 그러면 너무 가벼워 보일 수 있어 고민을 했어요. 류석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이 많은 희생을 강요하는 선택을 했는데요. 저는 그런 점이 좀 안쓰럽기도 하고, 남을 희생해서라도 자신의 생명을 지키려는 간절함이 외로워보이기도 했고요. 복합적인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는데요. 서사가 부족해서 좀 아쉽기도 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택배기사'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택배기사'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우연찮게 지난 2014년에 개봉한 영화 '인간중독'(감독 김대우)에서 열연한 송승헌, 임지연이 나란히 넷플릭스 시리즈의 빌런으로 나서게 됐다. 송승헌은 '택배기사' 속 류석, 임지연은 '더 글로리' 속 박연진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를 묻자, 송승헌은 과거 드라마 '가을동화'에서 함께한 송혜교까지 언급하며 현재까지 동료의 우정을 이어오고 있음을 넌지시 알렸다.

    송승헌은 "('더 글로리'를) 봤어요. 보고 (송)혜교 씨랑 (임)지연 씨에게 너무 잘 봤다고 이야기했어요"라며 말 문을 열었다. 이어 "'인간중독' 때 (임)지연 씨는 데뷔작이기도 했지만, 처음 보는 듯한 묘한 청순한 매력이 있었잖아요. 그런 배우가 갑자기 정말 나쁜 학폭 가해자 역을 하며 기본적으로 새롭게 느껴졌던 것 같아요. 그 새로움이 더 많은 점수를 얻은게 아닌가 싶어요. 연기는 기본적으로 잘했고요. 안 해본 캐릭터에 도전했는데, 그런 점을 대중이 새롭게, 좋게 봐주신 것에 박수를 쳐줄 일이죠"라고 덧붙여 이야기했다.

    사진 : 넷플릭스
    사진 : 넷플릭스

    전세계적으로 남달라진 K-콘텐츠의 위상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특히, 인터뷰 당일은 '택배기사'가 무려 전세계 공개 후 단 3일 만에 3,122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에 오른 다음 날이기도 했다. 송승헌은 "예전같으면 드라마 시청률로 일희일비하고 그랬는데요. 이런 세상에서 잘 와닿지 않고, 1위가 뭔지, 시청시간도 어마어마해서 신기하기도 하고, 어리둥절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라고 웃으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한류가 아시아권에서는 있었지만, 이렇게 전세계적으로 K-콘텐츠가 인정을 받게 된 시대가 왔잖아요. 지금 K-콘텐츠 배우로 살아가는 관계자들은 행운아인 것 같아요. 좋은 세상에 살고 있는 거고, 이럴 때일 수록 작품을 더 열심히, 더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야 할 것 같아요. 지금 세계적인 흐름이 감사하죠"라고 덧붙이며 남다른 마음가짐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송승헌이 빌런으로 변신해, 김우빈과 강렬하게 부딪히는 시리즈 '택배기사'는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