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안성훈 눈물 "송가인은 은인"…최고 시청률 9.8%(미스터로또)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19 11:43

    사진: TV CHOSUN 제공
    사진: TV CHOSUN 제공
    ‘미스터로또’가 눈물과 반전의 드라마를 탄생시키며 목요일 예능 전체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5월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5월 18일 방송된 TV CHOSUN ‘미스터로또’는 전국 기준 시청률 8.1845(1부), 7.663%(전국)을 기록했다. 이는 2주 연속 지상파, 종편, 케이블 포함 동 시간대 전 채널 예능 시청률 1위이자, 2주 연속 목요일 방송된 전체 예능 시청률 1위에 해당한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9.8%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안사모(안성훈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에 안성훈과 각별한 친분을 자랑하는 송가인, 김호중, 나태주, 영기가 황금기사단 용병으로 출격해 TOP7과 노래 대결을 펼쳤다.

    먼저, 황금기사단 특급 용병인 송가인과 김호중 트롯 남매의 황홀한 스페셜 무대로 문을 열었다. 두 사람은 안성훈과의 깜짝 놀랄 인연을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송가인은 안성훈과 11년 전 무명시절을 함께 보낸 사이였던 것. 이에 송가인은 "성훈이는 함께 버스 타고 밥 못 먹어가면서 활동했던 동생이다. 잘 돼서 좋다. 눈물 날 것 같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호중은 "성훈이 형과 룸메이트였다. 성훈이 형의 속옷을 입어서 늘어난 적이 있다"라고 빵 터지는 해프닝을 털어놓기도.

    1라운드는 김호중과 박성온의 대결이었다. 마치 아빠와 아들처럼 닮은 두 사람의 모습에 객석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김호중은 "익숙한 모습"이라면서 자신과 닮은 박성온을 귀여워했고, 박성온은 "힘이 많이 되어주셨다"라면서 김호중에게 자연스럽게 손을 올리는 능글맞은 제스처로 빅웃음을 선사했다. 결과는 박성온의 승리였다. 김호중은 '인생'을 클래스가 다른 가창력으로 소화해 93점을, 박성온은 '회룡포'를 나이를 뛰어넘는 감성으로 열창하며 98점을 받았다.

    2라운드에서는 나태주와 나상도가 맞붙었다. 대결에 앞서 나상도는 어느 나 씨냐는 질문에 "나훈아 나 씨"라고 대답해 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했다. 뒤이어 나상도는 "저 김성철인데요. 본명 얘기하는데 왜 이렇게 부끄럽죠"라고 본명을 공개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나상도는 무릎까지 꿇으며 간절함을 어필, '원점' 무대로 93점을 받아 '풍악을 울려라' 무대를 선보인 나태주를 1점 차이로 꺾고 팀에 승점을 안겼다.

    3라운드는 재하와 안성훈이 대결을 펼쳤다. 재하는 "'미스터로또'가 롱런하기 위해서는 탑7에게 시련이 필요하다"라면서 '여자의 일생'을 선곡했다. '여자의 일생'은 안성훈이 ‘미스터트롯2’ 경연 대장전 당시 최저점을 받고 눈물 흘린, 이른바 '공식 금지곡'이다. 재하의 전략적 선곡은 통했다. 재하는 '여자의 일생'으로 무려 100점을, 안성훈은 '상사화'를 불러 98점을 받은 것. 재하의 승리였다.

    4라운드는 퍼포먼스파 영기와 감성파 진욱이 맞붙었다. 최근 댄스에 눈을 떴다는 진욱은 ‘신사동 그 사람’을 리듬감 넘치게 불러 93점을 받았다. 영기는 잔망 넘치는 댄스와 탄탄한 가창력으로 ‘벌떡 일어나’를 불러 100점을 받았다. 강력한 퍼포먼스로 시선을 강탈한 영기가 승리를 가져갔다.

    5라운드는 송가인과 최수호의 대결이었다. 황금기사단과 TOP7의 승부는 2대 2 상황. 역대급 긴장감이 집중된 가운데, 최수호는 '용두산 엘레지'를 선곡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송가인이 '용두산 엘레지'의 권위자로 불리기 때문. 최수호는 심금을 울리는 가창력으로 96점을 받았다. 이에 송가인은 "리허설 때보다 반 키 더 올려주세요"라고 확실한 승부수를 띄우며 '눈물의 부르스'를 열창했다. 하지만 송가인의 고음 투혼에도 불구, 승리는 1점 차이로 최수호에게 돌아갔다.

    6라운드는 김용필과 박지현이 183cm 장신 대결을 이어갔다. 김용필은 '마음이 고와야지' 무대로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놓으며 95점을, 완벽 비주얼 박지현은 시원시원 고음과 폭풍 리듬을 살린 '사랑역' 무대로 92점을 받았다. 김용필이 승리하며 승부는 다시 3대 3으로 팽팽하게 이어졌다.

    대망의 7라운드에서는 박서진과 진해성이 만났다. 박서진은 '세월 베고 길게 누은 구름 한 조각'을, 진해성은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선곡했다. 두 사람 모두 만만치 않은 곡을 선택하자, 안성훈은 "다들 칼 갈았다"라며 혀를 내두르기도. 결과는 98점을 받은 진해성이 1점 차로 승리했다. 이에 최종 승리는 TOP7 4대 황금기사단 3으로 TOP7에게 돌아갔다.

    이날 방송은 소름 유발 가창력, 꿀잼 퍼포먼스의 대결뿐만이 아니라, 그 어디에서도 만날 수 없는 무대로 시청자들을 완벽하게 홀렸다. 특히, 안성훈과 무명 시절을 함께 한 송가인의 스페셜 무대는 전설의 탄생이라 부르기에 아깝지 않은 완벽 그 자체였다.

    송가인은 김호중과의 오프닝 스페셜 무대에 이어, 자신의 곡으로 음원 차트를 섭렵한 박지현, 최수호와의 무대도 선보였다. 박지현과는 '거문고야'를, 최수호와는 '월화가약' 무대를 펼쳤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귀호강 무대에 객석 곳곳에서 감동의 눈물이 터져 나왔다. 특히 송가인은 고음의 끝이 무엇인지를 확실히 보여주며 트로트 음악 예능의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기도.

    무려 세계 최초(?)로 펼쳐진 진(眞)과 진(眞)의 듀엣 무대도 성사됐다. 소문난 절친인 송가인과 안성훈이 특별한 듀엣 무대를 선보인 것. 두 사람은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었던 무명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쏟아내 객석의 팬들은 물론, TV로 지켜보던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송가인은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고속버스를 타고 전국 무대를 누비던 시절을 떠올리며 "고생을 정말 많이 했다. 성훈이 생각만 하면 눈물이 난다"라며 눈물을 왈칵 흘렸다. 안성훈 역시 "11년간 응원해 준 누나는 나의 누나이자 부모님이자 은인입니다. 고맙습니다"라며 노래를 그만두고 장사를 하던 자신에게 다시 음악을 하라고 힘을 불어넣어 준 송가인에게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렇듯, 오직 '미스터로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레전드 무대와 특별한 사연은 목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흥을 동시에 안겼다. 다음 주에는 또 어떤 깜짝 놀랄 스페셜 무대와 팽팽한 대결이 펼쳐질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TV CHOSUN '미스터로또'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