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선호랑 같이 촬영한 스태프의 말 "NO라는 말 절대 없다" (귀공자)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5.19 10:11

    사진 : ㈜영화사 금월/㈜스튜디오앤뉴/NEW
    사진 : ㈜영화사 금월/㈜스튜디오앤뉴/NEW

    김선호가 '귀공자'로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다. 그와 함께 촬영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칭찬을 이어갔다.

    배우 김선호가 '신세계''마녀' 시리즈 박훈정 감독의 신작 '귀공자'를 통해 스크린 데뷔에 나선다.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

    '귀공자'에서 하루아침에 모두의 타겟이 된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 주변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귀공자’ 역을 맡은 그는 지금껏 본 적 없는 파격 변신에 도전, 극의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킬 예정이다. 김선호는 "평소 박훈정 감독의 작품들을 좋아해서 시나리오를 다 읽기도 전에 같이 작업하고 싶다는 생각에 설렜다. 스토리 전개가 스피디하고, 신선했고, ‘귀공자’ 캐릭터가 굉장히 흥미로웠다"라고 합류 이유를 설명했다.

    김선호는 남다른 변화에 나섰다. 포마드 헤어스타일과 말끔한 수트 차림의 의상을 고수하는 인물의 외양부터 카체이싱, 와이어, 총격 액션 등 리얼하고 강렬한 액션은 물론, 무자비하면서도 동시에 여유와 위트가 넘치는 반전 매력까지 ‘귀공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후문.

    배우 김강우를 비롯해 함께 촬영 현장에 임한 사람들은 김선호를 향한 칭찬을 이어갔다. 김강우는 "액션 장르가 첫 도전인 게 믿기지 않을 만큼 능수능란하게 캐릭터를 만들어갔다"라고 밝혔고, 신태호 촬영 감독은 "'NO'라는 말 절대 없이 열정적이다"이라고 김선호를 칭찬했다. 또한, 황진모 무술감독은 "운동신경이 굉장히 뛰어나고 습득력도 빠르다. 동작 하나를 하더라도 자연스럽게 본능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반복해서 연습하는 노력파 배우"라고 김선호에 대해 밝혔다.

    한편, 배우 김선호의 새로운 모습은 영화 '귀공자'를 통해 오는 6월 21일 전국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호랑 같이 촬영한 스태프의 말 "NO라는 말 절대 없다" (귀공자)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