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범죄도시3' 최초 日빌런…아오키 무네타카, 무술팀 직접 섭외해 연습한 열정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5.18 10:52

    사진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범죄 액션 영화 '범죄도시3'가 시리즈 최초 글로벌 빌런 ‘리키’의 캐릭터 스틸을 전격 공개한다.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시리즈 최초 2TOP 빌런의 등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범죄도시3'. 3세대 빌런 ‘주성철’(이준혁)과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한다. 시리즈 사상 첫 글로벌 빌런으로 등장하는 ‘리키’는 일본의 베테랑 배우 아오키 무네타카가 맡아 열연했다.

    ‘리키’는 일본에서 마약 유통을 위해 한국으로 온 빌런으로, 한번 물은 미끼는 절대 놓치지 않는 극악무도한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만으로도 ‘리키’의 잔인하고 끈질긴 본성이 여실히 느껴진다. 배우 마동석은 ‘리키’ 캐릭터에 대해 “리키는 먹이가 있으면 번개같이 날아서 낚아채는 독수리 같은 빌런이다”라고 언급하며 ‘리키’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여기에 일본에서 온 빌런답게 화려한 장검 액션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더욱 기대를 높인다.

    아오키 무네타카는 영화 '바람의 검심' 시리즈에서 ‘사가라 사노스케’ 역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범죄도시3' 캐스팅 이후에는 일본에서 무술팀을 직접 섭외해 개인 연습을 진행할 정도로 작품에 열의를 쏟았다는 후문이다. 아오키 무네타카는 “한국에서 대히트한 작품에 참여해서 영광으로 생각한다. 한국 첫 촬영이라 걱정했는데 감독님, 스태프들이 따뜻하게 맞이해줬다”며 '범죄도시3'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아오키 무네타카가 보여줄 빌런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시리즈 최초로 글로벌 빌런의 등장을 알리며 더 커진 판을 예고한 영화 '범죄도시3'는 5월 31일(수)에 개봉한다.

    '범죄도시3' 최초 日빌런…아오키 무네타카, 무술팀 직접 섭외해 연습한 열정
    '범죄도시3' 최초 日빌런…아오키 무네타카, 무술팀 직접 섭외해 연습한 열정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