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스키즈 방찬 "꼰대같이 들릴 수도 있는데"…후배 그룹 인사 저격 [핫토PICK]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5.16 17:33

    사진: 스트레이 키즈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 스트레이 키즈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스트레이 키즈 방찬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방찬은 스트레이 키즈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한 팬은 댓글로 최근 다녀온 '뮤직뱅크 인 파리'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방찬은 영어로 "진짜 좋았어요"라고 돌아본 뒤 "저만 그런건지, 꼰대(Boomer)같이 들릴 수도 있는데, 세대가 다 다르고 그런 것을 알고는 있지만 이제는 인사를 하는 것이 기본 예의가 아닌가 봐요. 그 사람을 욕하려는 것은 아닌데, 어떤 사람이 지나가는 것을 보고 "오,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했는데 대답을 안했다. 요즘 세대는 그래도 괜찮은가봐요"라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이와 같은 에피소드가 여러 차례 있었다며 "처음에는 저도 '뭐지' 싶었는데 생각할수록 내가 과대해석하고, 생각을 많이 하나 싶었다"라며 "저로서는 공연을 즐기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리스펙하는 사람들과 인사하고 싶으니까 최대한 많이 인사를 하려고 한다. '뮤직뱅크'에서 기억나는 일 중 하나"라고 답했다.

    사진: KBS 제공
    사진: KBS 제공

    이에 일부 팬들은 댓글로 이날 '뮤직뱅크 인 파리'에 출연한 여러 그룹들을 거론했고 방찬은 "누구인지는 말 안하죠. 그냥 그런 사람들이 있다. 이제는 그냥 다른 세대인것 같다"라는 식으로 답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접점이 없는 사람이라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그저 팬들과 소통으로 넘어갈 수도 있었지만, 해당 라이브 방송 이후 일부 해외 팬들은 이날 '뮤직뱅크 인 파리'에 출연했던 한 걸그룹을 타깃으로 삼고, 비난을 쏟았다. 일부 플랫폼을 통해 방찬이 인사를 하는 듯한 영상이 포착된 것. 방찬이 해당 걸그룹을 저격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해당 걸그룹은 당시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었기 때문에 그의 인사를 볼 수 없었고, 타이밍이 어긋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해당 걸그룹의 팬들 역시 방찬의 발언이 경솔했다는 지적을 이어가며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또한 일반 네티즌들 역시 "인사는 기본 예절"이라고 언급하며 "누군가를 저격하고자 한 것이 아니라, 현재 세대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낸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으며 또 다른 네티즌들은 "궁예를 하라고 판을 깔아준 것이 아니냐", "굳이 뮤직뱅크 행사 어땠냐는 말에 왜 저런 이야기를 했는지 모르겠다"라는 등 비판 의견도 내놓고 있다.


    한편 방찬이 속한 스트레이 키즈는 오는 6월 2일 새 음반 '★★★★★ (5-STAR)'(파이브스타)로 컴백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