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칸 영화제' D-Day, 韓 영화 수상 가능성?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5.16 10:00

    사진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제 76회 칸국제영화제'가 오늘(16일) 막을 올리고, 12일 동안의 여정을 시작한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는 단편 영화 두 작품을 포함한 총 7편의 한국영화가 상영된다. 경쟁부문에 초청된 작품은 없지만, 각 섹션에서 수상을 기대케하는 작품들이 있다.

    수상이 기대되는 부문은 신인감독에게 주어지는 '황금카메라상'이다. 황금카메라상은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된 김창훈 감독의 '화란'과 비평가 주간에 초청된 유재선 감독의 '잠'이다. 두 작품 모두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화란'은 배우 송중기가 노개런티로 출연한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는 지옥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은 소년 ‘연규’(홍사빈)가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송중기)을 만나 위태로운 세계에 함께 하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 드라마다. 김창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홍사빈, 송중기, 김형서(비비)는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해 관객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화란'은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 자체 상인 대상이나 심사위원상을 받을 가능성도 열려있다.

    '잠'은 행복한 신혼부부 현수와 수진을 악몽처럼 덮친 남편 현수의 수면 중 이상행동, 잠드는 순간 시작되는 끔찍한 공포의 비밀을 풀기 위해 애쓰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로 이선균과 정유미가 신혼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이선균은 '제 76회 칸국제영화제'에 '잠'을 비롯해 '탈출: PROJECT SILENCE'까지 두 작품으로 초청을 받는 영광을 안게 됐다.

    세계 영화학교 학생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 시네프(시네파운데이션)에 초청된 두 편의 작품은 이 부문의 1~3등 상을 받을 수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 서정미 감독의 졸업작품 '이씨 가문의 형제들'과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황혜인 감독의 '홀'이 단편영화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수상여부와는 관계없이 김지운 감독의 신작 '거미집'은 공식 비경쟁부문(Out of Competition)에 초청돼 송강호·임수정·오정세·전여빈·정수정·장영남·박정수가 현지를 찾을 예정이다. 또한 홍상수 감독의 신작 '우리의 하루'는 감독주간 폐막작으로 선정돼 연인이자 주연배우 김민희와 함께 참석 예정이다. 이선균을 비롯해 주지훈, 김희원 등이 열연한 김태곤 감독의 영화 '탈출: PROJECT SILENCE'은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됐다.

    '제76회 칸국제영화제'는 오늘(16일) 개막해, 27일까지 프랑스 남부 도시 칸에서 진행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