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재혼' 선우은숙, ♥유영재와 신혼집 공개→결혼 8개월 만에 허니문 (동치미)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5.11 10:05

    사진: MBN 제공
    사진: MBN 제공

    선우은숙이 남편 유영재와 결혼 8개월 만에 허니문을 떠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동치미'는 '당신이랑 얼마나 더 살아야 해?'라는 주제로 김원효-심진화 부부, 김태현-미자 부부, 함익병-김미현 부부, 송기윤-김숙진 부부가 출연해 실제 부부들의 '마라맛' 일상을 전하며 속 시원한 속풀이에 나선다.


    이날 배우 선우은숙은 허니문 짐 싸기부터 남편 유영재와 다른 성향을 보이며 난항을 겪는 모습을 보인다. 캐리어에 필요한 짐을 차곡차곡 넣는 선우은숙과 달리 필요한 것이 없다며 옷 몇 개를 대충 말아서 넣어버리는 유영재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된 것.


    두 사람이 자기만의 스타일로 짐을 챙기던 그때, 선우은숙의 며느리 최선정이 시어머니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선우은숙이 재혼하기 전 한집에 살았던 최선정은 "어머니가 너무 보고 싶고, 슬퍼요. 주말에 애들 볼 때 빈자리가 확실히 느껴지는데, 그래도 어머니가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라고 애정을 드러낸다.


    이어 최선정은 "짐은 다 싸셨어요? 저는 어머니처럼 짐을 못 싸서 오빠가 다 싸주거든요. 제 생각에는 오빠가 어머니를 닮았어요"라고 말해 선우은숙을 놀라게 한다. 아들의 낯선 모습에 놀란 선우은숙에게 최선정은 "제가 옷을 산더미처럼 쌓아두면 오빠가 옷을 다 정리해서 캐리어에 넣어줘요"라고 말해 선우은숙을 또 한 번 놀라게 한다.


    그러자 선우은숙은 "내 아들이 그런 줄 몰랐어"라고 말하자 최선정은 "어머니 제가 짐 싸는 방법 알려드릴까요?"라고 말하며 "오빠~"를 외쳐 친구 같은 시어머니에게 웃음을 안긴다.


    최선정은 "두 분이 첫 여행이라 서로의 여행스타일을 잘 모르실 것 같다. 그동안은 아들이 다 해줘서 쫓아만 다니면 됐는데, 제가 보니까 이제는 어머니가 많이 하셔야 할 것 같더라. 그래서 재미있게 다녀오실 수 있을까 걱정이 된다"라고 시어머니를 생각하는 며느리의 진심을 밝힌다.


    선우은숙-유영재 부부의 '뉴질랜드 허니문' 풀스토리는 오는 13일(토)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