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안영미, 美 원정출산 의혹에 심경 "남편 다른 나라에 있어도 갔을 것" [핫토PICK]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5.09 08:10

    사진: 안영미 인스타그램
    사진: 안영미 인스타그램
    안영미가 미국행을 앞두고 원정 출산 논란에 해명했다.

    지난 8일 안영미가 자신의 SNS에서 벌어진 네티즌의 설전을 중재하며 "저희 딱콩이 이제 8개월 됐습니다. 그것도 뱃속에서요. 벌써 군대 문제까지 생각해 주시는 건 너무나 먼 이야기인 것 같은데.."라며 "기왕이면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한 추측보다는 지금 뱃속에서 꼬물락하고 있는 아이에게 축복해 주시는 게 어떨까요"라고 적었다.

    또 한 네티즌이 "과연 아빠가 베트남, 필리핀에 있어도 그 나라 가서 출산했을까요?"라는 말에 안영미는 "남편이 베트남에 있든 필리핀에 있든 갔을 겁니다"라며 "생에 한 번뿐일 수도 있는 소중한 임신기간, 출산, 육아, 그걸 어떻게 오롯이 혼자 할 수 있겠어요. 사랑하는 남편과 함께 해야죠"라고 답했다.

    앞서 신봉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영미가 출산을 위해 남편이 있는 미국으로 떠난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뱃속 아들의 이중국적을 얻기 위한 원정출산이 아니냐고 의심했다. 하지만 안영미의 남편이 미국에서 근무하고 있는 바, 아이 아빠가 있는 곳에서 출산을 하는 것이 무슨 문제냐며 SNS 상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일부 네티즌들 역시 "남편분이 미국에 계신데 당연히 아이 아빠 있는 곳에서 낳는 게 맞지 않나요?", "출산, 육아라도 아빠와 함께 해야죠", "애 아빠가 미국에 있으니 미국에 가고, 중국에 있으면 중국으로 가겠죠"라며 안영미를 응원하고 있지만, 여전히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 2020년 연인과 결혼, 올 초 임신 3개월 차라는 소식을 전했다. 현재 임신 8개월 차에 접어든 안영미는 오는 7월 출산을 앞두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