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방과후전쟁활동' 감독 "신현수, 캐스팅 안 했으면 어쩔 뻔…기대보다 1천 배 잘 해줘"[픽터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4.22 14:30

    사진: 티빙 제공
    사진: 티빙 제공
    '방과 후 전쟁활동'의 성용일 감독이 학원 크리처물인 넷플릭스의 '지금 우리 학교는'을 언급했다.

    지난 6일 티빙 오리지널 '방과 후 전쟁활동'의 연출을 맡은 성용일 감독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방과 후 전쟁활동'은 하늘을 뒤덮은 괴생명체의 공격에 맞서 싸우기 위해 입시 전쟁이 아닌 '진짜 전쟁'을 시작한 고3 학생들의 이야기다. 작품은 시즌1 공개 후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중 첫 주 유료가입기여자수 1위를 차지하며 흥행작 대열에 올랐다.

    이날 성용일 감독은 극 중 법을 중시하는 성진고 3학년 2소대 소대장 '이춘호' 역을 맡은 배우 신현수를 극찬했다. 성 감독은 "처음 신현수 배우를 캐스팅할 때는 사실 걱정스럽기도 했다. 남성적인 모습을 보여준 작품보다 귀엽고 발랄하고, 코미한 이미지가 많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첫 리딩할 때보니 소대장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막상 촬영 들어가니 현수를 캐스팅 안 했다면 지금 어떻게 촬영했을까 싶을 정도였다"며 "정말 육군 소대장인 것처럼 감정도 잘 표현해줘서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 현수가 없었다면 우리 작품을 누가 채웠을까 싶다. 처음 기대치에 1천 배 정도 해준 것 같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방과 후 전쟁활동'은 티빙에서 전편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