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서준, 뷔·최우식 등 우가팸 '드림' VIP 시사회 초청 "시간되면 올 듯"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4.18 14:33

    사진 : 어썸이엔티 제공
    사진 : 어썸이엔티 제공

    박서준이 캐스팅 이후 4년 만에 세상에 나오는 영화 '드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18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드림'에서 홍대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박서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드림'은 개념 없는 전직 축구선수 홍대(박서준)와 열정 없는 PD 소민(아이유)이 집 없는 오합지졸 국대 선수들과 함께 불가능한 꿈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박서준이 맡은 홍대는 욱하는 성격의 인물로 사고를 친 후, 국가대표 홈리스 축구팀 감독을 맡게된 인물이다.

    박서준은 영화 '드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그는 현재까지 이어지는 '드림' 단체 모바일 메신저창을 언급하며 "개봉 당시 '다들 안도였죠. 드디어 하는구나' 이야기했어요. 저 뿐만 아니라 비슷한 마음일 것 같아요. 잘 됐으면 하는. '드림'이 아끼는 동생같은 느낌이 있거든요. '아끼는 동생이 되게 예쁜 친구예요. 많이 사랑해주세요' 이런 느낌인 것 같아요. 다들 비슷한 반응인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영화 '드림' 스틸컷 / 사진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영화 '드림' 스틸컷 / 사진 :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박서준은 '홍대'에 대해 "축구를 정말 사랑하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로서 당연히 잘되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일종의 벽을 느끼고 열등감을 느끼면서, 거기까지 될 수 없다는 걸 알지만 이걸 너무 사랑해서 훈련도 해온 거고요. 관계에 있어서 열등감도 있고, 사랑을 못받지 않았나. 그래서 애정에 대한 결핍도 있는 인물 같고요. 표현을 서툴게 하지만, 따뜻함이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했어요"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축구 선수 캐릭터를 맡은 만큼, 훈련을 하기도 했다. 박서준은 "기술 같은 경우에는 사전에 '어떻게 찍을 거다'라고 디자인을 해놓은 다음에 그것만 연습하면 되는 상황을 만들어 주셨어요. 촬영 중간에도 공만 있으면 해보려고 했고요. 중요한 건 공이랑 친해져야 했던 것 같아요. 체력적으로 중요한 것 같아서, 평소 많이 뛰면서 체력을 준비했어요. 지치면 아무래도 좋은 것들을 뽑아내기 쉽지 않잖아요"라고 겸손하게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아끼는 작품인 만큼 방탄소년단 뷔, 배우 최우식 등 절친한 모임 우가패밀리 친구들도 '드림' VIP 시사회에 모두 초대했다. 박서준은 "시간이 될지는 모르겠어요. 일단 초대는 다 했거든요. 시간이 되면 올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한편, 박서준이 아이유, 김종수, 고창석, 정승길, 이현우 등과 함께 열연한 영화 '드림'은 오는 4월 26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