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상화 "♥강남과 결혼 5년 차, 정글 추억 회상하며 초심 되살리고 싶어" (걸환장)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4.17 08:11

    사진: KBS '걸어서 환장 속으로' 방송 캡처
    사진: KBS '걸어서 환장 속으로' 방송 캡처

    '걸어서 환장 속으로' 강남-이상화 부부가 인연을 맺게 된 시작점, 정글로 여행을 떠나며 본격적인 연애 시절 초심 찾기에 나섰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가족 여행 버라이어티 '걸어서 환장 속으로'(이하 '걸환장') 14회는 새롭게 합류한 '결혼 5년 차 부부' 강남-이상화의 필리핀 초심 여행기가 공개됐다.


    "이상화 씨의 남편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강남은 반려견 두 마리와 함께하는 결혼 5년 차 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과거 스리랑카의 정글에 가는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만난 두 사람. 이상화는 "첫 만남이었던 정글의 추억을 회상하면서 초심을 되살리고 싶다"며 필리핀 여행의 이유를 밝혔다.


    필리핀 보홀에 도착한 강남은 "이건 무조건 해야 해"라며 이상화를 고래상어 투어로 이끌었다. 하지만 흔들리는 배 위에서 뱃멀미로 예민해진 이상화는 강남의 밀착 애교에 "기대지 마"라며 정색했고, 장난기가 발동한 강남이 "결혼하고 한 번도 기댄 적 없어"라고 응수하자 "그렇게 이야기하면 오빠는 나락이야"라는 말로 엄포를 놓아 웃음을 유발했다.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을 향해 고래상어가 다가왔다. 이를 처음 본 이상화는 무서워하면서도 "오빠가 손을 잡아줬기에 의지를 많이 했다"며 용기를 내 조금씩 다가갔고 강남은 전문 다이버 못지않은 수영 실력으로 고래상어 옆을 헤엄치며 영화 같은 풍경을 연출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이동 중에도 꼭 잡은 손과 잠든 강남의 표정까지 관리해 주는 이상화의 다정함에 MC들은 부러움의 비명을 내질렀다. 주문한 식사를 기다리면서 이상화의 표정을 밝게 하기 위한 강남의 노력이 이어졌고, 이상화는 "화난 게 아니고 운동할 때 신경을 많이 써서 이 표정으로 굳어진 것"이라며 항상 혼자 준비하고 싸워야 하는 선수의 고충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샀다.


    이후 강남이 편식하는 이상화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음식은 버섯으로 만든 버거와 피자. 하지만 이상화가 새로운 음식에 전혀 관심을 주지 않자 "계속 도전해봐야 해"라며 격려했고, 이상화는 "항상 긴장하면서 시합을 준비했던 사람으로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게 싫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강남은 "운동만 해서 세상을 잘 모른다. 이 세상에 많은 행복한 것들을 경험시켜 주고 싶은 마음"이라는 속 깊은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숙소로 돌아온 두 사람은 망고를 먹기 시작했다. 이상화의 만류에도 야심한 시각까지 나 홀로 망고 먹방을 펼쳐 분위기를 급속 냉각하는 강남의 모습은 아슬아슬한 웃음을 유발하며 이어질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걸환장' 14회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이상화 그 힘든 훈련에 버틴 근육들도 대단하다. 얼른 나았으면 좋겠다", "이상화 다시 봐도 너무 대단하고 강남 아내바라기 좋은 남편 같다", "강남 이상화 많이 경험시켜주려고 챙기는 모습 보기 좋고 이상화도 강남 귀여워해서 보는 내가 흐뭇" 등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스타 가족들의 좌충우돌 가족 여행을 통해 웃음과 공감을 끌어내는 KBS 2TV '걸어서 환장 속으로'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25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