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하늬 "결혼은 저에게 완전한 휴식처이자 안식처"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4.14 15:32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하늬가 결혼 후 만족감에 대해 밝혔다.

    14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배우 이하늬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하늬는 같은 날 개봉한 영화 '킬링 로맨스'에서 여배우 황여래 역을 맡아 코믹 연기를 선보였다.

    '킬링 로맨스'는 섬나라 재벌 ‘조나단’(이선균)과 운명적 사랑에 빠져 돌연 은퇴를 선언한 톱스타 ‘여래’(이하늬)가 팬클럽 3기 출신 사수생 ‘범우’(공명)를 만나 기상천외한 컴백 작전을 모의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톱스타 황여래 역을 맡은 이하늬는 노래, 랩, 댄스 등 다양한 코믹 연기를 선보여 놀라움을 더한다.

    이하늬 "결혼은 저에게 완전한 휴식처이자 안식처" [픽터뷰]

    이하늬는 '킬링 로맨스'를 "이 영화가 세상에 나와야 한다"라는 생각으로 선택했음을 밝혔다. 그는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올 수만 있다면, 나는 뭐든지 하겠다'라는 생각이 컸어요. 이원석 감독님같이 색있는 감독님께서 힘있게 작업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컸고요"라며 "이런 색있는 영화가 많이 없어지고 있는 추세였는데, 사실 이런 특색있는 작품이 한국 영화 콘텐츠의 기반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우리 스스로 힘을 잃어가는 건 아닌가 염려하고 있을 때 너무 반가운 작품이었어요"라고 이유를 덧붙인다.

    여래는 조나단(이선균)의 광기어린 사랑과 집착으로 성같은 집에 갇혀 아무런 활동도 할 수 없게 된다. 톱스타로 한 번도 쉼없이 달려왔던 여래의 감정에 대해 이하늬는 "제가 톱스타는 아니지만 공감했어요. 스케줄이 들쭉날쭉한 직업이라 일이 많을 때에는 친구 관계도 끊겨요. 제 스케줄에 맞춰 만나주는 사람을 만날 수밖에 없잖아요. 약속을 해도 갑자기 취소하는 경우도 너무 많고요. 진짜 오래된 사이가 아니고서는 친구를 많이 일기도 하는데, 여래가 그랬을 것 같아요"라고 공감 포인트를 전했다.

    이어 "진짜 숨 구멍을 잘 찾아야해요. 쉴 때는 완전히 쉬어야지 회복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연기할 때 감정이나 영혼에 상처를 내서 연기할 때도 있거든요. 그럴 땐 피로감이 있어서, 완전히 끊어내고 쉬어야 할 때가 필요해요. 그래서 여래가 극단적으로 여행을 선택하고, 조나단과의 사랑을 선택하고, 그게 출구처럼 보였을 것 같아요. 어떤 부분은 너무 잘 알겠어요"라고 덧붙여 이야기한다.

    이하늬 "결혼은 저에게 완전한 휴식처이자 안식처" [픽터뷰]

    여래에게 결혼과 남편 조나단은 그를 가둬두는 틀이자 감옥이 되었지만, 이하늬에게 결혼과 남편은 완벽한 안식처가 되어줬다. 이하늬는 "비슷한 단어일 수 있는데, 여래에게 조나단과의 결혼이 도피처였다면, 저에게 결혼과 남편은 안식처 같아요. 일하다가 집으로 돌아가면 완전한 안식처 같은 느낌이 있어요. 예전에는 안식처를 찾아야 했거든요. '어디 가서 쉬어야돼'라는 생각으로 쉴 공간이 필요할 때도 있었는데요. 지금은 집에 들어가면 새로운 안식처로 진입하는 느낌이 들어요. 물론 들어가면 아이가 있으니, 몸은 쉴 수 없는 어떤 상황이지만요"라며 웃음 짓는다.

    이하늬는 지난 2021년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식을 올린 후, 지난해 6월 딸 아이의 엄마가 된 지금의 결혼 생활에 만족하고 있다. 그는 "예전에 사람들이 '너도 결혼해봐라'라는 식으로 결혼이 안 좋은 것 처럼 말씀을 많이 하셨거든요. '나 혼자 죽을 수 없지' 이런 느낌으로요. 그런데 제가 결혼 해보니 '이 좋은 걸 혼자 알려고 했나?'라는 느낌이에요. 남편은 모르지만, 저는 일단"이라고 덧붙이며 환하게 웃음 지었다.

    한편, 이하늬의 남다른 변신을 엿볼 수 있는 영화 '킬링 로맨스'는 오늘(14일) 개봉해 관객과 만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