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정화, 남편 유은성 뇌암 선고 "수술하면 90% 장애, 50% 사망"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4.11 08:26

    사진 : SBS '동상이몽2'
    사진 : SBS '동상이몽2'

    김정화와 유은성이 뇌암 선고 받기 까지 아픈 시간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운명'에서는 김정화, 유은성 부부가 출연했다. 특히 김정화는 남편 유은성이 뇌암 판정을 받기까지의 시간을 이야기하며 눈물 흘려 가늠할 수 없는 염려와 애정을 보였다.

    유은성은 건강검진을 받고 저등급 신경 교종(뇌암) 소견을 받았다. 그는 "검진센터에서 세포에서 안개꽃처럼 다발성으로 뭐가 보이는데, 저등급 신경 교종(뇌암)으로 보인다고 했다. 심상치않으니 큰 병원을 권하더라. 그 찰나에 만감이 교차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정화는 "사실 검진센터에서 이야기할 때까지만 해도, 의심이니까 혹시 그럴 수도 아닐 수도 있다 싶어서 괜찮겠지 싶어서 대학병원 갔는데 거기에서도 (뇌종양(뇌암)으로) 같은 소견이 나왔다"라고 밝혔다.

    유은성은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미안하더라. 아내에게도 아이들에게도 혼자 생각하기에 너무 큰 짐이 될까 싶었다. 아이들에게도 너무 미안했다. 그 때 정말 잠든 가족들 모르게 정말 혼자 많이 울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정화는 소견을 받고 큰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지나온 3개월이라는 시간을 회상했다. 그는 "오만가지 생각이 매일매일 들었다. 왜냐면, 수술을 하게 되면, 선생님께서 90%이상 장애가 있을 수 있고, 50%는 사망할 수 있다고 했었다. 그 이야기를 듣고 3개월을 기다려야했던 상황이었다. 만약 수술해야하면 어떡하지? 어떻게 대비하지? 아이들에게는 어떻게 이야기를 해야하지. 그리고 나는 어떻게 살아가지"라고 이야기하며 눈물지었다. 김정화는 "그 3개월의 시간이 지옥같았던 것 같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김정화는 지난 2013년 가수 겸 작곡가 유은성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김정화, 남편 유은성 뇌암 선고 "수술하면 90% 장애, 50% 사망"
    김정화, 남편 유은성 뇌암 선고 "수술하면 90% 장애, 50% 사망"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