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백종원, 오픈 1시간 만에 영업 중단 "내일 장사 할 수 있냐" 한숨 (장사천재 백사장)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4.09 10:25

    tvN ‘장사천재 백사장’ 2회 예고 영상 캡처
    tvN ‘장사천재 백사장’ 2회 예고 영상 캡처

    tvN ‘장사천재 백사장’ 백종원이 장사 인생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이한다. 장사 시작 1시간 만에 영업을 중단하게 된 것. 극한의 조건에도 순조롭게 장사를 시작, 백종원의 예상대로 도미노처럼 손님들이 몰려들며 성공적인 개업 첫 날을 기대했던 터라 그 사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tvN ‘장사천재 백사장’(연출 이우형)은 대한민국 최고의 외식 경영 전문가 백종원이 한식 불모지에서 직접 창업부터 운영까지 나서는 ‘백종원의 세계 밥장사 도전기'. 지난 2일(일) 첫 방송에서는 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자본금 300만원을 가지고 72시간 내에 준비해 150여개의 현지 노점들과 경쟁하라는 극한의 미션을 받은 백종원이 가게 오픈을 준비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장사천재’ 그 자체였다. 수십년간 다양한 프랜차이즈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프로’ 경영인 백종원의 창업 노하우가 해외에서도 빛을 발했던 것. 제일 먼저 주변 상권을 둘러보며 현지 시장 분석에 나선 그는 손님이 많은 가게들을 유심히 살펴보며 어떤 메뉴를 판매하는지, 손님들이 주로 사먹는 메뉴의 가격은 어떠한지 등을 파악해 손님 1인의 총구매액인 객단가를 알아냈다. 그리고 현지 식재료 물가와 비교하며 메뉴와 가격 선정에 나섰다. 한식이 낯선 손님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주방을 전면으로 배치, 요리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관심을 끄는 '보여주기’ 영업 전략도 세웠다. 그의 전략과 예상은 적중했다. 대망의 장사 첫날, 대형 철판에서 불고기를 굽고 볶는 화려한 퍼포먼스가 시작되자 이를 구경하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손님이 한두명씩 들어오기 시작하더니 가게 안은 금세 만석이 됐다. 첫 해외 창업 도전의 성공을 예감한 순간이었다.

    그런데 오늘(9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2회에서는 장사 시작 1시간만에 영업 중단이라는 반전을 맞이할 전망이다. 공개된 예고 영상을 보면 손님들이 문전성시를 이루며 한창 영업에 박차를 가하는 도중 갑자기 모든 불이 꺼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문제가 생겼다. 그만해야 될 수도 있다”는 뱀뱀의 걱정은 현실이 됐다. 열심히 준비했던 재료가 아직 많이 남은 상태에서 장사가 중단된 것. 장사 첫날 ‘대박’을 예감했었기에 아쉬움은 더 크게 다가왔다. 게다가 제작진까지 “시스템의 문제면 해결을 할텐데”라며 뒷말을 흐려, 예상보다 더욱 심각하고 어려운 상황임을 짐작케 한다. 급기야 “내일 장사할 수 있냐”며 한숨을 내쉬는 백종원. 이들에게 어떤 문제가 닥친 것인지 그 연유에 대한 궁금증과 동시에 이를 어떻게 타개할 것인지 기대감이 솟는 대목이었다.

    제작진은 “오늘(9일) 방송에서 백종원이 제작진조차 예상하지 못했던 난관에 부딪힌다. 해외에서의 창업에서는 정말 많은 변수가 생길 수 있다. 그럴 때 장사 천재는 어떻게 그 상황을 받아들이고 극복할지에 초점을 맞춰 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돌발 위기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tvN ‘장사천재 백사장’ 2회는 오늘(9일) 일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