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장근석 "아시아의 프린스라 불려도 되는 나이인가 싶어"[픽터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4.04 13:30

    사진: 쿠팡플레이 제공
    사진: 쿠팡플레이 제공
    장근석이 '아시아 프린스', '근짱' 등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시리즈 '미끼'의 주역 장근석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미끼'는 유사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한 지 8년 후,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 드라마로, 극 중 장근석은 재벌 전문 변호사 출신 강력계 형사 '구도한' 역을 맡았다.

    이날 장근석은 팬들이 지어준 수식어를 언급하며 "사실 5년 동안 생각한 부분이기도 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런 호칭들을 계속 쓰는 것에 대해서 고민하기도 했다. '아시아 프린스'라는 말은 제 입으로 떠들고 다녀서 그렇게 된 거다. 젊은 시절의 호기로움으로 했지만 그게 부끄럽진 않다. 부끄러워봤자 늦은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이어 "'근짱'은 일본 팬분들이 저에 대한 고유한 닉네임을 붙여주신 거라 그 이름이 친근하고 익숙하다. 그런데 '아시아 프린스'는 '내가 프린스라고 하기엔 나이가 많지 않나' 싶은 생각은 있다. 그런데 또 '어린 왕자' 같은 의미로는 좋지 않나 싶어서 자기 위로를 하고 있다"며 "'아시아의 킹'이라 불릴 날이 있을까 싶은데, 일단은 '미끼'부터 잘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장근석은 오는 4월 7일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시리즈 '미끼' 파트2 공개를 앞두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