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장항준 감독, 안재홍 사투리 연기 논란? "부산 출생→부산 중앙고 근처 고교 졸업"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3.28 17:22

    사진 : 바른손이앤에
    사진 : 바른손이앤에

    장항준 감독이 안재홍의 부산 사투리 연기 논란에 대신 해명하며 현장을 폭소케했다.

    28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리바운드' 시사회 이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돼 장항준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홍, 이신영, 정진운, 김택, 정건주, 김민, 안지호가 참석했다.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간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 영화.

    안재홍은 강양현 코치 역을 맡았다. 안재홍은 "강양현 코치님과 실제로 4살밖에 차이가 안난다. 촬영 전부터 대화를 많이 나누며, 외적인 싱크로율, 체중 증량, 의상, 헤어스타일, 각종 악세사리 등 높은 수치로 일체화를 시키고 싶었다. 강코치라는 젊은 코치가 대회를 치뤄나가는 마음, 떨림을 생생하게 담고 싶었다"라고 강양현 코치 역을 맡아 하게 된 고민을 전했다.

    '리바운드' 예고편이 공개된 후, 일부 네티즌에게 안재홍의 부산 사투리 연기에 대한 의견이 갈렸다. 이에 장항준 감독은 "강양현 역의 안재홍 사투리에 대해 안재홍은 부산에서 태어나 고등학교까지 부산에서 나왔다. 중앙고 근처의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캐스팅 결정된 후, (안재홍이) 강양현 코치와 만나며 그 말투를 디테일하게 흉내낸거다"라고 밝혀 현장을 폭소케했다.

    한편, 영화 '리바운드'는 오는 4월 5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