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박나래, 팜유즈 중 체지방률 1위 등극 "말이 돼?" 발끈 (나혼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3.18 08:24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개그우먼 박나래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건강검진 후기를 전했다.

    박나래는 17일(어제)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팜유즈’ 전현무, 이장우와 함께 ‘제1회 팜유 피지컬 심포지엄’에서 상상 초월하는 예능감으로 금요일 밤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병원을 방문하기에 앞서, 건강검진 문진표를 작성하기 위해 전현무와 이장우와 만났다.

    박나래는 대장내시경은 처음이라며 걱정하는가 하면, 문진표 내용 중 수술력을 작성하는 칸에서 멈칫하고는 “돌려깎기를 써야겠지?”라며 솔직함으로 웃음을 안겼다.

    차분히 문진표를 작성하던 중, 박나래는 배고프다는 이장우의 말에 기다렸다는 듯 간식 가방을 꺼냈고, 김부터 스리라차 소스, 봉지 라면, 게살, 현미밥 등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가방 스케일에 입이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그녀는 또한 음주 습관과 관련한 설문에서 전현무, 이장우와 티격태격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스무살 때 몸무게 질문에 이장우와 전현무의 화려한 과거를 고백했고, 박나래 또한 몸무게 45kg였던 시절을 공개하면서 과거를 회상하기도. 박나래는 설문지 작성 내내 전현무, 이장우와 찰진 입담을 주고받으며 시간 순삭 꿀잼을 안겼다.

    대망의 건강검진 당일, 박나래는 살이 쏙 빠진 모습으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 자리에 모인 세 사람은 대장내시경 검사약을 먹은 후기를 털어놨고, 이에 박나래는 “너무 아파요 쓰라리고”, “물총처럼 나오더라고” 등 리얼한 입담으로 폭소케 했다. 박나래는 서로의 홀쭉해진 모습을 보고 “이게 다 X이었나”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아수라장을 만들었다.

    검사를 앞두고 접수를 하러 간 박나래는 “대장내시경 전까지 뭐 먹으면 안 되죠?”라는 질문에 이어 죽 식사권을 준다는 말에 “그 옆에 있는 찌개집은 안 줘요?”라고 물었고, 전현무, 이장우와 동일한 대화 패턴을 보이며 찐 팜유즈다운 면모를 드러내기도.

    검사실로 올라가 다양한 검사를 받던 중, 박나래와 팜유즈는 채혈할 때 “살찌면 혈관이 잘 안 보이나요?”라는 질문을 공통적으로 하며 웃음을 넘어선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허리둘레, 신장, 체중, 체지방률 등 체성분 검사가 진행됐다. 전날 속을 잔뜩 비운 박나래는 최저 몸무게를 기대했지만, 비만 판정을 받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등 웃픈 상황이 벌어졌다.

    ‘팜유즈’는 서로의 체지방률을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세 사람은 소수점부터 조심스럽게 공개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고, 소수점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던 박나래가 체지방률 1위에 등극했고, 그는 말이 되냐며 분노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키기도.

    박나래는 별도로 여성과 검진을 받았고, 검사 결과에 만족한 박나래는 “좋은 부인(?)이랍니다”라고 센스 있는 입담으로 폭소케 했다. 더불어 이날 검사의 하이라이트 내시경 검사를 하기 위해 이동했다. 박나래는 내시경 검사 직전까지 끝까지 긴장감을 놓지 못했고, 과연 이들의 검사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다음 방송을 기다리게 했다.

    믿고 보는 예능감으로 풍성한 재미를 전하는 박나래의 활약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