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욕설 방송' 정윤정, 홈쇼핑 업계 손절에 결국 사과 "심각성 깨달아"[핫토PICK]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7 16:47

    사진: 정윤정 인스타그램
    사진: 정윤정 인스타그램
    생방송 중 욕설을 뱉은 쇼호스트 정윤정이 결국 사과했다. 욕설 방송으로 구설에 오르자 현대, 롯데, CJ 등 홈쇼핑 3사가 정윤정이 출연 예정이었던 뷰티 브랜드 방송을 편성 제외한 것. 이에 정윤정은 위기감을 느낀 듯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17일 정윤정은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장문을 공개했다.

    정윤정은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 될 표현을 하고 말았다"라며 "처음에는 저 스스로가 인지조차 하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이 잘못을 지적해 주시고 저 역시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심각하게 깨닫게 됐다"고 재차 사과했다.

    이어 "새겨듣고 더 돌아보도록 하겠다"고 말한 정윤정은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저를 있게 해주신 모든 분들의 노고와 사랑에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겸손하고 보답하는 모습으로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월 28일, 정윤정은 화장품 판매 생방송 도중 상품이 매진됐음에도 방송을 조기 종료하지 못한다며 "XX"라고 욕설을 내뱉었다. 당시 정윤정은 자신의 방송 이후에 편성된 여행 상품을 언급하며 "여행상품은 정해진 시간만큼만 방송한다. 이씨, 왜 또 여행이야"라며 "XX. 나 놀러 가려고 했는데"라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정윤정의 욕설 방송으로 현대홈쇼핑 측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처분을 앞두고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