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임지연 "혜교 언니, 다 받아주셔…저도 모르게 멱살을"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3.17 15:53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에서 함께 호흡한 배우 송혜교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7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문동은(송혜교)의 학교 폭력을 주도한 가해자 박연진 역을 맡은 배우 임지연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임지연은 첫 악역 도전에 나서며 역대급 연기로 큰 호평을 받았다. 온 국민이 그를 '연진아'라고 부를 정도. 이에 임지연은 엄마까지도 '연진아'라고 부른다며 "너무 행복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사실 이렇게 캐릭터 이름이 많이 불린다는 자체가 굉장히 행복한 일이라서, 대세라고 하는데 제가 아니라 '연진이'가 대세인 것 같아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송혜교와 임지연은 극 중 선과 악으로 극명하게 대립했다. 박연진은 아무 이유 없이 문동은을 괴롭혔다. 고데기를 몸을 지질 때에도 이유가 없었다. 아역에서 성인이 된 후에도 송혜교와 임지연은 침묵과 표출, 낮은 어조와 높은 어조 등 모든 면에서 대조를 이루며 '더 글로리'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임지연 "혜교 언니, 다 받아주셔…저도 모르게 멱살을" [픽터뷰]

    임지연은 인터뷰에서 송혜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언니는 제가 놀게 도와주셨어요. 어떤 액션을 해도 다 받아주시고요. 체육관에서 서로의 뺨을 때리는 장면에서, 저도 감정이 격해지다보니 저도 모르게 멱살을 잡는 등 계산되지 않은 행동이 나간 때가 있었거든요. 너무 죄송한 건데, 그런 것들까지도 혜교 언니는 다 받아주셨어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저 뿐만 아니라, 명오(김건우)가 계산되지 않은 터치를 할 때에도, 사라(김히어라)에게도 그랬고요. 다 받아주셔서 가능성을 열어두고 연기할 수 있었어요. 저도 '더 글로리'를 보면서 동은이의 표출되지 않은 감정선과 마구마구 드러나는 연진이가 잘 어우러져 장면들이 나온 것 같아서 너무 좋았어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임지연을 비롯해 송혜교, 이도현, 염혜란, 하도영 등이 열연한 '더 글로리'는 지난 10일 파트2가 공개된 후 3일 만에 전세계 1위를 차지하며 강력한 신드롬을 예고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