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전현무, 대장 내시경 전 갑작스러운 신호에 '눈 질끈' (나혼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7 13:35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제1회 팜유 피지컬 심포지엄의 주최자 대장 팜유 전현무가 건강검진을 앞두고 장 시그널을 받는 비상 상황에 놓인다.

    17일(오늘)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제1회 팜유 피지컬 심포지엄 일명 건강검진을 진행하는 ‘팜유 라인’ 전현무, 박나래, 이장우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전현무는 행복하게 먹기 위해 팜유즈의 몸을 돌아보는 시간으로 제1회 팜유 피지컬 심포지엄을 주최한다. 건강검진 경험자인 박나래는 대장 내시경은 처음이라며 걱정했고, 건강검진 경험이 없는 이장우는 잠을 못 잤다며 긴장한다. 유일한 대장 내시경 경험자인 ‘대장 팜유’ 전현무는 이장우에게 “자고 일어났을 때 헛소리를 할 수 있어”라며 경험담을 세상 생생하게 전수해 웃음을 자아낼 예정.

    대장 팜유 전현무를 비롯한 팜유 라인은 대장 내시경 검사 때문에 하룻밤 사이 장을 말끔히 비워내고 병원에 도착한다. 밤사이 많은 일을 겪은 듯 부쩍 수척해진 몰골로 검진 센터에 들어온 전현무는 갑자기 찾아온 뱃속 신호에 비상 상황을 직감, 다급히 화장실을 찾기 시작한다. 하필이면 흰 바지를 입은 전현무를 더욱 전력 질주하게 만든 주인공은 이주승. 무지개 회원 이주승처럼 ‘지림보(?)’가 되지 않기 위한 전현무의 바람이 이뤄졌을지 궁금해진다.

    대장 팜유가 다급하게 건물 곳곳을 뛰어다니는 사이, 박나래와 이장우는 어디서 솔솔 풍기는 음식 냄새를 킁킁 맡는다. 모일 때마다 음식 얘기로 이야기꽃을 피워온 팜유즈는 비상사태를 마치고 복귀한 전현무까지 합세, 건강검진 센터 입성 직전까지 음식 얘기로 행복함을 공유한다. 인근 맛집까지 빠르게 스캔한 팜유즈는 “근처에 찌갯집 있어”라며 정보를 공유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전현무, 박나래, 이장우 팜유즈의 건강검진 이야기는 오늘(1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