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차주영 "송혜교의 '스튜어디스 혜정아'에 감사…너의 장면이야 배려"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3.16 15:35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배우 차주영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송혜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5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최혜정 역으로 열연한 차주영이 인터뷰에 임했다. '더 글로리'는 학창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송혜교)가 온 생을 걸고 치밀하게 준비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지게 되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

    차주영은 '더 글로리'를 통해 '스튜어디스 혜정아'라는 애칭을 얻게 됐다. 해당 대사는 문동은 역의 송혜교가 자신의 잘못을 예비 시어머니에게 함구해달라며 무릎을 꿇은 최혜정에게 하는 말. 당시 송혜교는 불이 붙은 장작을 차주영의 얼굴에 가까이 대며 "이런 걸 잘못이라고 하는거야. 스튜어디스 혜정아. 다 알면서 하는거. 다치라고 하는 거. 너가 매일매일 나에게 한 거"라는 대사를 한다.

    '더 글로리'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더 글로리' 스틸컷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차주영은 인터뷰에서 "(송)혜교 언니에게 감사드리고"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더 글로리' 현장에서 배우들끼리 사이가 좋았어요. 자칫하면 누군가에게 치우칠 수 있는 장면에서 '이건 너의 장면이야'라고 배려해주는 분위기였어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앞서 언급하신 장면을 촬영할 때도 (송)혜교 언니가 '(차)주영이 감정 먼저 잡힌 후 촬영하자'라고 해주셨어요. 저는 준비를 해 오기도 하지만, 현장에서 나오는 감을 믿고 하기도 하거든요. 그렇게 나온 장면이에요"라며 해당 장면을 가장 좋아하는 장면 중 하나로 꼽았다.

    송혜교가 연기하는 문동은을 보며 감정이입이 되기도 했다. 차주영은 "많이 힘들었을 것 같아요. 촬영하면서는 다 본인 것들이 크게 느껴지는데요. 완성된 장면을 보면서 배우들, 스태프들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하며 울컥하는 지점이 많았거든요. 배우들끼리 사이가 좋지만, 현장에서는 해내야 할 몫이 있었기 때문에 화기애해하게 즐길 수만은 없었어요. 대신 끝나고 화기애했죠. 현장에서는 프로로, 배우대 배우로 대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다들 외로웠을 것 같아요"라고 몰입해 있었던 현장을 떠올리기도 했다.

    한편, 차주영을 비롯해 송혜교, 임지연, 이도현, 염혜란, 하도영 등이 열연한 '더 글로리'는 지난 10일 파트2가 공개된 후 3일 만에 전세계 1위를 차지하며 강력한 신드롬을 예고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