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방송

'더글로리' 김건우 "송혜교, 지시하지 않아…첫날부터 편안했다"[화보]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16 09:17

    01/10

    '더 글로리' 악역 5인방이 다시 뭉쳤다.

    16일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 측이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속 악역 5인방과 함께한 강렬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더 글로리' 파트2 공개 후 다섯 배우 임지연, 박성훈, 김히어라, 차주영, 김건우가 함께 선보이는 첫 화보다. 이들은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거쳤던 고민, 촬영 비하인드, 또 작품이 주목받는 요즘의 소회 등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가해자 무리의 주축인 박연진 역할을 맡은 배우 임지연은 "연진에게서는 다른 친구들에 비해 '나는 절대 죽지 않아'라는 만만치 않은 기운이 드러나야 했다"며 "연진이가 동은에게 당할 때는 순간적으로나마 당황하는 기색은 있어야 했다. 그래야 보는 이가 통쾌함을 느낄 테니까. 그 후 연진이의 센 기운을 내비치려다 보니, 제가 동은이를 무시하는 표정을 자주 짓더라"라고 말했다.

    김은숙 작가로부터 "재준은 섹시하되 느끼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들은 배우 박성훈은 "그 어떤 작품 때보다 의상 피팅을 많이 했다. 식단 관리도 하고, 헤어스타일에도 신경 많이 썼다. 대본에서 받은 느낌을 어떻게 구현할까 하다가 긴 머리 스타일을 떠올렸다. 불량스러우면서 무게감도 좀 더 있어 보이게"라고 말했다.

    이사라를 연기한 배우 김히어라는 "저는 연기할 때 물음표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왜 이 장면이 필요한가. 왜 이런 말을 하는가. 그런데 사라는 일반적인 인물이 아니지 않나. 어느 순간 제작진이 그러더라. '사라는 그냥 나쁜 애야. 너무 이해하고 이유를 찾으려 들지 말자'라고"라며 회상했다.

    배우 차주영은 "주변에서 혜정이 같은 인물을 찾을 수가 없어 막막했다. 툭하면 화가 난 상태로 메모장에 뭔가 썼다. 답 없는 고민을 안 좋아하는데, 머리가 터져버릴 것 같고. 그러다 내린 결론은 무언가를 찾으려 하지 말고 대본에 집중하자는 거였다. 그래서 그냥 읽었다. 대본을"이라고 떠올렸다.

    손명오를 연기한 배우 김건우는 "혜교 누나와 제가 이 작품에서 같이 촬영하는 신이 많았는데, 누나는 선배로서 지시 비슷한 걸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하고 싶은 대로 해. 니가 준비한 거 다 해봐' 식이었다. 그런 데서 오는 편안함을 첫날부터 느꼈다"라고 하며, 자신의 첫 촬영이었던 '문동은'(송혜교)과 분식집에서 만나는 장면을 인상적이었던 신으로 꼽았다.

    한편, '더 글로리' 악역 5인방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더블유 코리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