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왕지원♥박종석, 이중 생활 고백 "알려지면 발레단 그만둬야 할 수도" (동상이몽)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3.13 17:35

    사진: SBS 제공
    사진: SBS 제공

    왕지원 박종석 부부의 결혼 생활이 공개된다.


    13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새로운 운명 부부로 합류한 왕지원, 박종석 부부의 결혼 생활 이야기가 시작된다. 


    지난해 2월, 2년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린 발레리나 출신 배우 왕지원과 국립발레단 수석 발레리노 박종석이 결혼 생활을 최초로 공개한다. 왕지원은 영국 로열 발레스쿨에 이어 한국예술종합학교 조기 입학, 국립발레단까지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17년 경력의 '월드클래스' 발레리나 출신 배우다. 남편 박종석 또한 워싱턴과 펜실베니아 발레단을 거친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로, 올해 22년 경력을 자랑하는 '발레계 수재'로 알려져 있다.


    월드 클래스 부부의 일상은 어떨지 기대감을 모으는 가운데, 이날 방송에는 박종석을 위해 국립발레단장이자 '국보급' 발레리나 강수진이 깜짝 출동한다. 박종석은 강수진 앞에서 수석 무용수다운 초고난도 발레 스킬을 선보여 강수진 단장의 극찬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그런데 '톱클래스' 왕지원, 박종석 부부의 반전 민낯이 밝혀져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 왕지원이 "우리 부부는 철저하게 두 얼굴의 이중생활을 하고 있다"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깜짝 고백한 것. 이에 더해 왕지원은 "(이중생활 하는 모습은) 부모님조차 모르며, 주변인들은 상상도 못 할 것"이라고 덧붙였고, 박종석은 "알려지면 발레단을 그만둬야 할 수도 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왕지원, 박종석 부부의 러브하우스가 최초 공개된다. 그간 왕지원은 여러 드라마를 통해 성공한 사업가, 엘리트 변호사, 재벌 3세의 약혼자 등 도회적인 역할을 주로 맡으며 '엄친딸' 이미지를 굳혀왔다. 게다가 수석 무용수 남편 박종석과 함께 '동상이몽'의 최초 '발레 부부', '톱클래스'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더욱더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데. 이들의 신혼집은 상상치 못했던 반전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과연 '엘리트' 발레 부부의 신혼집은 어떤 모습일지 관심을 모은다.


    이와 함께 왕지원이 발레리나, 발레리노 부부의 고충을 털어놨다. 3살 연하 남편 박종석은 현역 발레리노로 폭발적인 활동량은 물론 체력도 압도적으로 뛰어난 상태인데, 이로 인해 왕지원은 "(남편이) 밤마다 '이것'을 권해서 스트레스 받는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계속되는 박종석의 제안에 MC들은 "무시무시하다", "'동상이몽' 6년 만에 이런 남편은 처음이다"라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발레 부부' 왕지원, 박종석의 반전 일상은 오늘(13일)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