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강호순 아킬레스건은 子…여성 목구멍 보면 흥분된다 자백"(풀어파일러2)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09 09:43

    사진: 디스커버리채널 제공
    사진: 디스커버리채널 제공
    권일용 교수가 연쇄살인범 강호순의 자백을 직접 받아낸 사연과 그 방법을 공개한다.

    9일(오늘) 방송되는 크라임 퀴즈쇼 ‘풀어파일러2’ 9화에서는 검은 아우라의 악역 전문 배우 이정현이 스페셜 풀어파일러로 등장, 거침 없이 문제를 풀어나간다. 경찰행정학과를 부전공한 그는 전공자다운 예리한 관찰력을 발휘하며 높은 정답률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인다.

    이정현의 등장에 이진호는 “‘오늘 못 맞히면 이따 보자’를 재연해달라”고 요청, 팬심을 방출한다. 이에 이정현은 180도 돌변하며 “야..못 맞히면 진짜 죽는다”고 말해 이진호를 얼어붙게 만들기도.

    오늘 방송에서는 16세부터 95세까지 반 백 년간 19개 주에서 93명을 살해한 연쇄 살인마 ‘사무엘 리틀’의 추악한 범행이 낱낱이 소개된다. 극악무도한 성범죄자임에도 ‘성범죄’라는 것이 수치스러워 혐의를 부인하던 사무엘. 경찰은 그의 인정 욕구를 맞춰주며 전략적으로 유도 심문을 진행, 자백을 받아내는데 성공한다.

    이에 권일용 교수는 “유도 질문 시 범인이 언급을 피하는 부분을 아킬레스건으로 찾는다”며 현역 시절 사용한 프로파일링 기법을 소개한다. “실제로 연쇄살인마 강호순 또한 아들 이야기를 꺼내는 순간 자세가 달라지기 시작하더라”고 말하며 국내 1호 프로파일러다운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사무엘의 실제 심문 영상은 출연진을 단체로 충격에 빠뜨린다. “여자들의 목구멍을 보니 흥분됐다. 그들의 목만 눈에 들어왔고 문득 정신 차려보니 목을 조르고 있었다”고 말해 스튜디오는 깊은 분노로 적막이 흘렀다는 후문이다.

    경찰행정학도 이정현의 수준 높은 추리가 기대되는 ‘풀어파일러2’ 9화는 오늘(9일) 저녁 7시 디스커버리채널과 AX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