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곽시양X조윤서 '삼악도', 크랭크인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3.08 13:02

    사진 : (좌) 조윤서(HB엔터테인먼트), (우) 곽시양(드로잉엔터테인먼트)
    사진 : (좌) 조윤서(HB엔터테인먼트), (우) 곽시양(드로잉엔터테인먼트)

    영화 '삼악도'가 배우 곽시양, 조윤서, 양주호, 임소영, 장의수로 캐스팅을 확정짓고 촬영에 돌입했다.

    영화 '삼악도'는 일제강점기 때 사라졌다고 믿었던 사이비종교의 진실을 파헤치던 탐사보도팀이 절대악의 존재를 마주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의 작품으로 오컬트 호러 장르로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조윤서는 극중 사이비종교 전문 보도 PD ‘채소연’ 역을 맡았다. 여기에 사이비종교 ‘삼악도’를 제보, ‘소연’의 탐사보도팀과 동행하게 되는 일본인 기자 ‘마츠다 류헤이’ 역에는 곽시양이 분했다. 곽시양은 일본인 기자 ‘마츠다 류헤이’ 역을 통해 긴장감 넘치는 연기는 물론, 일본어 대사까지 소화할 예정이라 더욱 궁금증을 더할 예정이다.

    배우 양주호가 ‘강 감독’ 역을, 임소영이 ‘우아람 PD’ 역을, 그리고 장의수가 ‘세호’ 역으로 출연, 탐사보도팀으로 합류했다.

    크랭크인에 앞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서 배우 조윤서, 곽시양은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채소연’ 역의 조윤서는 “처음 도전해보는 장르의 영화라 떨리고 부담도 되지만 이 마음을 동력삼아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게 노력하겠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촬영에 임하는 설레는 마음과 다짐을 전했다.

    이어 곽시양 역시 “영화 '삼악도'를 통해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됐다. 최근 참여했던 작품들과 다르게 좀 더 묵직하고 진중한 분위기로 관객들을 찾아뵐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 대본 리딩 때부터 크랭크인을 앞둔 지금까지 장르적 분위기를 잘 가져갈 수 있도록 특히 노력하고 있다. 좋은 배우, 감독, 스태프들과 열심히 촬영해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며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영화 '삼악도'는 현재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 : (좌측부터) 양주호(이엘파크), 임소영(한아름컴퍼니), 장의수(이엘파크)
    사진 : (좌측부터) 양주호(이엘파크), 임소영(한아름컴퍼니), 장의수(이엘파크)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