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오미연 "교통사고+강도 피해로 이민 생각"(같이삽시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3.07 10:59

    사진: KBS 제공
    사진: KBS 제공
    7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큰언니 박원숙의 절친 오미연이 등장한다.

    인생의 절반 이상을 함께한 오랜 절친인 만큼 오미연과 박원숙 사이엔 그 어렵다는 ’돈‘ 문제까지 얽혀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박원숙에게 급전이 필요했던 순간에 형제들도 해결해주지 못한 거금 ’6천만 원‘을 오미연이 선뜻 빌려준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오미연은 “언니가 돈 없다고 하면 누가 믿어”라며 끈끈한 사이임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오미연은 과거 박원숙이 살던 집에서 쫓겨날 정도로 힘들었을 때 본인의 전셋집까지 내줬었다고 밝혔는데. 오미연과 박원숙 사이엔 무슨 사연이 있을까.

    이어 오미연은 언제나 유쾌한 박원숙의 약한(?) 면이 있다며, 힘들었던 속사정을 언급했다. 오미연의 말에 파란만장했던 기억을 소환한 박원숙은 이혼 후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상황을 털어놨다. 당시 박원숙은 고용하던 운전기사도 내보낼 수밖에 없었고 함께 지내던 가정부와 의지하며 버텼었다고 밝혔다. 또 보일러 연료비를 아끼기 위해 목욕탕에 다녔고, 그때 세신사가 다가오는 게 두려워서 피하고 싶었다고까지 고백했는데. 박원숙이 세신사를 두려워했던 이유에 궁금증이 쏠린다.

    두 절친 박원숙과 오미연이 같이 이민 가려고 했었던 비화를 첫 공개했다. 1994년에 캐나다로 이민갔었던 오미연. 사실은 그때 박원숙도 같이 이민가기 위해 절차를 밟았었다고 밝혔다. 오미연은 방송활동을 포기할 만큼 심각했던 교통사고와 강도 사건 등 여러 가지 일들로 힘들어 이민을 생각할 당시, 박원숙이 “결혼 후 한창 행복해야 할 때인데 우울해 보였다”, “말수도 줄고 분장실에서 우는 모습을 많이 봤다”며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이민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원숙 역시 같이 떠나기 위해 이민 절차를 밟았지만 결국 한국에 머무를 수밖에 없었다고 하는데. 떠나면서도 언니 박원숙 걱정뿐이었다는 오미연, 두 사람의 끈끈한 우정의 역사는 오늘(7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