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이혜리X박세완, 첫 치어리딩 영화 '빅토리' 크랭크인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3.06 14:03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한국영화 최초 치어리딩을 소재로 한 영화가 탄생한다. 특히, 이혜리, 박세완 등의 캐스팅이 알려져 기대감을 더한다.

    6일 마인드마크 측은 "영화 '빅토리'가 이혜리, 박세완을 비롯해 조아람, 최지수, 백하이, 권유나, 염지영, 이한주, 박효은까지 신선한 조합의 배우들로 캐스팅을 확정짓고, 지난 3월 4일 크랭크인 했다"라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빅토리'는 1999년 세기말, 남쪽 끝 거제의 교내 댄스 콤비 '필선'(이혜리)과 '미나'(박세완)가 오직 춤을 추기 위해 결성한 치어리딩 동아리 ‘밀레니엄 걸즈’와 함께 춤과 음악으로 뜨거운 응원전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혜리가 우연히 치어리딩에 눈을 뜨게 된 춤생춤사 고등학생 ‘필선’ 역을 맡아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로 극의 중심을 이끈다. 박세완이 ‘필선’의 단짝 ‘미나’ 역을 맡아 이혜리와의 환장의 케미를 예고한다. 조아람이 서울에서 치어리더로 활동하다 거제로 온 전학생 ‘세현’ 역을 맡아 ‘필선’과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CF까지 다방면으로 활약 중인 권유나를 비롯해 염지영, 이한주, 박효은까지 개성 넘치는 신예들이 대거 합류해 열정과 패기로 뭉친 ‘밀레니엄 걸즈’ 팀을 완성해냈다.

    '싱글 인 서울''레드카펫'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박범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빅토리'는 한국영화 최초로 치어리딩 소재를 본격적으로 그려내 관심을 끈다. 1999년, 거제의 작은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치어리딩팀 ‘밀레니엄 걸즈’의 이야기를 통해 어느 때보다 유쾌하고 찬란했던 고교시절의 추억 소환은 물론,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세기말 문화를 고스란히 재현해내 보고 듣는 즐거움 또한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혜리, 박세완을 비롯해 조아람, 최지수, 백하이, 권유나, 염지영, 이한주, 박효은까지 신선한 에너지로 가득 찬 ‘밀레니엄 걸즈’ 9인의 캐스팅을 확정 지은 '빅토리'는 3월 4일 크랭크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촬영을 이어가는 중이다.

    사진 : 마인드마크
    사진 : 마인드마크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