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구교환·서현, SF 감성 대작 '왕을 찾아서' 크랭크인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3.02.22 14:10

    사진 : 위지윅스튜디오
    사진 : 위지윅스튜디오

    구교환, 유재명, 서현, 박예린, 박명훈, 유성주가 영화 '왕을 찾아서'에서 호흡을 맞춘다.

    22일 위지윅스튜디오 측은 "원신연 감독이 2019년 '봉오동 전투' 이후 차기작을 확정했다. 원신연 감독 신작 '왕을 찾아서'는 구교환, 유재명, 서현, 박예린, 박명훈, 유성주까지 촘촘한 캐스팅 라인업을 확정 짓고 첫 촬영을 시작했다"라고 밝혔다. 영화 '왕을 찾아서'는 1980년 여름 비무장지대 마을에 찾아온 정체불명의 거대한 손님을 맞이하게 된 군의관 도진(구교환)과 마을 주민들의 모험을 그린 SF 감성 대작.

    구교환은 영화 '왕을 찾아서' 에서 극을 이끌어 가는 중심이자 비무장지대 ‘펀치볼’로 파견되어 특별한 경험을 하는 보건소 의사 ‘김도진’ 역을 맡았다.

    서현은 펀치볼 마을 보건소의 유일한 간호사 ‘정애’ 역으로 새로운 매력에 도전한다.

    구교환·서현, SF 감성 대작 '왕을 찾아서' 크랭크인

    유재명은 펀치볼 마을의 주민 ‘주복’ 역으로 정의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신예 박예린이 펀치볼 마을 곳곳을 누비는 골목대장 ‘덕진’ 역으로 합류했다.

    박명훈은 ‘정애’를 짝사랑하는 제66보병연대 중대장 ‘관우’로 분한다.

    유성주는 ‘도진’의 상사 ‘이서열’ 대령 역할을 맡았다. 이처럼 원신연 감독의 혜안으로 선택한 배우들의 조합은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높일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왕을 찾아서'는 SF 장르로서 상상 속 세계관과 새로운 캐릭터 구현에 공을 들이는 작품이다. 제작진은 구교환과 호흡을 맞출 정체불명의 거대한 캐릭터의 완성도에 만전을 기하는 중이다. '왕을 찾아서' 는 독보적인 VFX 기술력과 원신연 감독의 연출력이 만난 작품으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극장가에 새로운 영화 흐름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크랭크인에 앞서 진행된 고사에서 원신연 감독은 “'왕을 찾아서'를 준비하면서 기적 같은 일들이 계속 찾아왔다. 크랭크인 이후에도 무사히 촬영 하고 완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짐했다.

    한편 2024년 한국 영화계에 새로운 흐름을 제시할 '왕을 찾아서'는 '마녀'(2018), '승리호'(2021)에서 뛰어난 VFX 테크놀로지를 구현하며 입지를 다진 위지윅스튜디오가 메인 투자사로 참여했다. 한국 영화계에 한 획을 그은 굵직한 작품들의 각본, 감독, 제작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원신연 감독이 설립한 8픽처스와 위지윅스튜디오의 자회사인 에이투지엔터테인먼트가 공동제작을, 위드에이스튜디오가 제작 총괄을 담당한다.

    한편, 영화 '왕을 찾아서'는 크랭크인해 촬영 중이다.

    구교환·서현, SF 감성 대작 '왕을 찾아서' 크랭크인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