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주이, 모모랜드 해체 후 첫 심경…"비록 흩어지지만 언제까지나 저희는 한 팀"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2.15 08:43

    사진: 주이 인스타그램
    사진: 주이 인스타그램

    주이가 모모랜드 해체 심경을 전했다.


    지난달 27일 MLD엔터테인먼트 측은 "모모랜드(혜빈, 제인, 나윤, 주이, 아인, 낸시)와 오랜 논의 끝에 서로의 의견을 존중, 계약기간 만료에 따라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협의하였다"라며 "오랜 시간 소속 아티스트로 함께해 준 모모랜드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당사 또한 멤버들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모모랜드는 지난 2016년 미니앨범 'Welcome to MOMOLAND'를 발매하고 데뷔, '뿜뿜', 'I'm So Hot', 'BAAM' 등의 곡으로 사랑 받았다. 기존 9인조로 시작한 모모랜드는 연우, 태하, 데이지가 탈퇴하면서 6인조로 개편해 활동하다 결국 해체를 맞게 됐다.


    이와 관련, 주이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기사로 먼저 접하게 되어 많이 속상했을 우리 메리(모모랜드 팬클럽)들에게 너무 미안해요"라고 사과하며 "언제나 응원해 주고 큰 힘이 되어줬던 우리 메리들에게 어떻게 해야 보답을 할 수 있을까 늘 고민해왔다"라며 뒤늦게 심경을 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돌이켜보면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쉬운 점도 많았지만 그보다 행복한 순간들이 더 가득하게 느껴지는데 우리 메리들도 그런 시간들이었다면 정말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할 것 같다"라며 "정말 긴 고심 끝에 저희 모모랜드 6명은 각자 꿈을 향해서 한 발자국 더 나아가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비록 6명이 흩어지지만 언제까지나 저희는 한 팀이고, 언제나 모모랜드 곁을 지켜준 사랑하는 우리 메리들이 그랬듯이 저희도 모모랜드로써 메리들 곁에 항상 함께 할 것"이라며 "빨리 소식을 전해주고 싶었는데 이제서야 전해주게 돼서 너무 미안하고 기다려줘서 고마워요. 앞으로도 모모랜드, 그리고 멤버 각자의 행보도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당부를 더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