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아옳이, 이혼 후 머리 뼈 깎는 진주종 수술…"잘 버티고 있다 생각했는데"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2.03 09:55

    사진: 아옳이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아옳이 유튜브 영상 캡처
    아옳이가 진주종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근황을 전했다.

    지난 2일 아옳이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2023년 화이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아옳이는 "진주종 수술을 앞두고 있다"며 "수술을 하면 귀쪽 머리를 밀어야 한다고 해서 (미리) 프로필 사진을 찍으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름다운 모습으로 프로필 촬영을 마친 아옳이는 수술을 앞두고 입원, 환자복을 입고 등장했다.

    그는 "성인 진주종은 제 나이대에는 잘 안걸린다고 하는데 원인도 딱히 알 수가 없다더라. 3주 전부터 귀가 갑자기 안들리고 아팠다. 별 거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수술해야한다는 얘기를 듣고 충격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변 뼈를 녹여 티타늄을 덧댈 수도 있다고 하는데 저는 제 근육으로 인공 고막을 만들어 붙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아옳이는 "올해 되게 힘든 일이 많았는데 잘 버티고 있다 생각했는데.. 또 이렇게 몸이 아프니까 확 다운되고 너무 슬퍼지더라. 만병의 근원이 스트레스가 아니겠냐"라며 밝은 모습으로 수술장으로 향했다.

    수술을 마치고 나온 아옳이는 머리에 붕대를 감고 눈물이 그렁한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폐에 가스가 들어가 목소리까지 달라진 아옳이는 "머리를 조금만 민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이 밀었더라. 아무래도 뼈를 가는 수술이다보니까 피가 생각보다 많이 나서 너무 무서웠다"며 "굉장히 빡세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옳이는 최근 서주원과의 이혼 사실을 고백했다. 이와 함께 서주원이 혼인 기간 동안 외도를 저질렀다며 상간녀 소송을 진행 중인 근황을 전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