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지원이 눈물 "빨간 레깅스 찢고파…몸으로 노래한다며 男 선배에 폭언 듣기도"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2.01 08:13

    사진: 채널S 방송 캡처
    사진: 채널S 방송 캡처
    트로트 가수 지원이가 파격적인 레깅스룩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S 에능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트로트 가수 지원이가 출연했다.

    지원이는 "제가 레깅스로 많이 알려졌다. 빨간 레깅스 하면 지원이라는 수식어가 있다. 그런데 (그 레깅스를) 찢어버리고 싶다"고 토로했다. 이어 "제가 처음 레깅스를 입고 무대에 설 때는 10년 전이었다. 트로트 여자 가수는 치마 입고 살랑이는 거였는데 당시 트로트계에서는 (레깅스가) 너무 파격적이었다"며 "그래서 선배님들 찾아가서 인사를 드리면 외면하시더라"라고 회상했다.

    지원이는 처음부터 레깅스를 입고 무대에 오를 생각은 아니었다고. 지원이가 레깅스를 입고 연습하는 모습을 본 회사 대표가 레깅스를 입고 무대에 서라 했다며 "너무 고민했지만 입을 수밖에 없었다. 처음엔 검은색 레깅스만 입다가 제작한 것도 입게 됐다. 어느 순간부터는 화려한 걸 찾게 되더라. 레깅스에만 1억 정도 들였다"고 말했다.

    또한 지원이는 레깅스로 인해 선배들에게 받은 상처를 털어놨다. 그는 "엘리베이터에 트로트계 언니들과 같이 탔는데 그분들이 나가실 때 '나는 네 눈빛이 너무 싫어'라고 했다"며 "제일 상처받은 건 남자 선배님이 저에게 '야 이 X아. 어디서 쓰레기 같은 게, 어디서 굴러먹던 뼈다귀 같은 게 너 같은 애 때문에 트로트가 욕 먹는다"고 폭언을 당한 기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제 겉모습에 '쟤는 건방질 거다. 실력이 없다. 몸으로 노래하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