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2023년도 계속 되는 '월간윤종신'…오늘(31일) 1월호 '제3자' 공개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3.01.31 16:00

    사진: 월간윤종신 제공
    사진: 월간윤종신 제공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이 1월호 '제3자'로 찾아온다.


    오늘(31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윤종신은 2023 '월간 윤종신' 1월호 '제3자'를 발매한다. '제3자'는 자의 반 타의 반으로 그녀의 '친구' 자리를 지키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그녀의 사정을 가장 잘 알고 있지만 정작 이야기 속 주인공은 될 수 없는 모순적인 상황을 관찰자의 자리에서 묘사한다.


    특히 남녀 관계의 각도를 비트는 윤종신의 시선이 빛을 발한다. 윤종신은 적당한 거리감이 빚어내는 복잡한 감정을 상세히 그렸다. 또 'NFT', 'Long D.'(롱디), '끌림의 정체', 'Shuffling'(셔플링) 등을 통해 '월간 윤종신'에 새로운 감수성을 입혀온 싱어송라이터 'ONEO(원영)'이 작업에 참여해 시너지를 더했다.


    윤종신은 "그간 남녀 사이 우정은 가능하지 않다고 단정 지었던 것 같다. 관계란 그걸 맺고 있는 사람들의 성격과 개성만큼이나 다양한데 단 한 가지의 방향성으로만 상상해왔던 게 아닐까"라는 통찰에서 이번 곡 작업을 시작했다. 실제로 윤종신은 연인이 될 수 없는 남녀 관계를 상상하면서 가사를 썼고, 멀어질 수도 없고 가까워질 수도 없는 남자의 현재에서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작업을 마친 윤종신은 "문득 남자가 끝까지 제3자로 남는 선택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연인이 된다는 건 높은 확률로 복원 불가능한 사이가 된다"며 "연인이 되고 결혼에 골인하는 것만이 남녀 관계의 전부는 아닌 것 같다. 그것만이 우리에게 주어진 정답이라면 너무 재미가 없지 않나"라고 비화를 전했다.


    한편, 2023 '월간 윤종신' 1월호 '제3자'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