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1.30 09:02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가 프랑스 자선 행사에서 특별한 피날레 무대를 장식하며 선한 영향력을 발휘했다.

    블랙핑크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내 '르 제니스 아레나'에서 진행된 프랑스 병원재단 갈라 콘서트에 참석했다. 프랑스 영부인 브리지트 마크롱(Brigitte Macron) 여사가 이사장으로 이끌고 있는 자선 단체가 진행하는 행사로, 매년 '아픈 아이들의 입원 조건 개선'이라는 취지를 갖고 다양한 모금 행사, 봉사 활동 등을 이어가고 있다.

    블랙핑크는 K팝 아티스트 최초로 콘서트에 초청받게 됐다. 이들은 퍼렐 윌리엄스, 미카 등 유명 팝스타들에 이어 마지막 순서로 무대에 올라 정규 2집 타이틀곡 'Shut Down'과 선공개곡 'Pink Venom'을 선보였다.

    블랙핑크의 압도적인 퍼포먼스에 오케스트라 선율이 더해져 가슴 벅찬 감동을 안겼다. 세계적인 첼리스트 Gautier Capuçon는 'Pink Venom' 반주에 힘을 실었으며, '클래식 로얄'이라고 불리는 바이올리니스트 Daniel Lozakovich는 'Shut Down' 샘플링 원곡인 파가니니 '라 캄파넬라'의 날카로운 바이올린 연주를 그대로 재현해 짙은 여운을 남겼다.

    블랙핑크는 약 2년 전 유엔 지속가능발전 목표 홍보대사(SDG Advocate)로 임명돼 '기후 변화 대응', '교육' 등 총 17가지 주 목표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외에도 COP26 홍보대사, 각종 공익 캠페인 참여 등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에 동참 중이다.

    공연 후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는 "본 행사의 티켓 판매 수익과 이번 콘서트를 위해 모인 기금 전액은 프랑스 병원재단에 기부된다. 전세계서 엄청난 영향력을 가진 블랙핑크가 이와 같이 뜻깊은 자리에 함께해준 것은 매우 환영받을 일"이라며 멤버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최근 약 150만 명을 동원하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작년 7개 도시 14회차의 북미 공연과 7개 도시 10회차 유럽 투어를 성황리에 마친 이들은 아시아로 향해 보다 많은 팬들과 만나고 있다. 또 오는 4월 미국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7월 영국 '하이드 파크 브리티시 서머 타임 페스티벌'에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선다.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블랙핑크, 佛 마크롱 대통령 내외 만났다…프랑스 자선 행사 피날레 장식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