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엔하이픈, 데뷔 2년 만에 日 교세라돔 콘서트…8만 관객 열광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3.01.23 11:25

    사진: 빌리프랩 제공
    사진: 빌리프랩 제공
    그룹 ENHYPEN(엔하이픈)이 데뷔 2년 만의 첫 단독 돔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ENHYPEN(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은 지난 21~22일 일본 교세라돔 오사카에서 ‘ENHYPEN WORLD TOUR <MANIFESTO>’(이하 ‘MANIFESTO’)의 일본 추가 공연을 개최했다. 이들은 매 공연 약 3시간씩 이틀간 8만 명의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현장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MANIFESTO’ 교세라돔 공연은 2회 공연, 8만 석이 일찌감치 매진됐고, 현장에서 직접 즐기는 대면 공연 외에도 21일에는 한국과 일본 총 163개 영화관에서 열린 라이브 뷰잉으로, 22일에는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됐다.

    ENHYPEN은 ‘Given-Taken [Japanese Ver.]’과 ‘Flicker’를 연이어 부르면서 강렬한 퍼포먼스로 화려하게 공연의 막을 올렸다. 이어 이들은 ‘Always’부터 ‘Forget Me Not’, ‘Make the change’까지 일본 오리지널곡을 포함해 ‘Let Me In (20CUBE)’, ‘Drunk-Dazed’, ‘Tamed-Dashed’, ‘Blessed-Cursed’, ‘Future Perfect (Pass the MIC)’의 일본어 버전, 하이브 오리지널 스토리 ‘DARK MOON: 달의 제단’의 OST ‘One In A Billion’ 등 총 20곡을 소화했다. 이들은 특유의 ‘무결점 칼군무’가 돋보인 파워풀 퍼포먼스부터 밝고 쾌활한 매력이 돋보인 무대까지 다채로운 선곡으로 흡인력 있는 공연을 완성했다.

    또한, ENHYPEN은 응원봉을 이용한 파도타기와 이동차를 이용해 무대 곳곳을 누비며 관객들과 눈을 맞추는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이들은 공연 말미 ‘ParadoXXX Invasion’을 시작으로 ‘SHOUT OUT’, ‘Forget Me Not’, ‘Attention, Please!’, ‘모 아니면 도 (Go Big or Go Home)’로 앙코르 무대를 펼치며 마지막까지 팬사랑을 분출했다.

    ENHYEPN은 “꿈의 무대였던 교세라돔에서 이틀간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 준 엔진(ENGENE) 여러분, 그리고 열심히 연습한 멤버들에게도 ‘정말 잘했다’라는 말을 하고 싶다. 이렇게 큰 무대에 설 수 있게 된 것도 전부 엔진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저희의 목소리에 엔진 여러분의 함성까지 더해 우리의 이야기를 전 세계에 알리는 ENHYPEN이 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ENHYPEN은 오는 28~29일 태국 방콕의 임팩트 아레나(IMPACT ARENA)에서 ‘MANIFESTO’를 개최할 예정이다.
    엔하이픈, 데뷔 2년 만에 日 교세라돔 콘서트…8만 관객 열광
    엔하이픈, 데뷔 2년 만에 日 교세라돔 콘서트…8만 관객 열광
    엔하이픈, 데뷔 2년 만에 日 교세라돔 콘서트…8만 관객 열광
    엔하이픈, 데뷔 2년 만에 日 교세라돔 콘서트…8만 관객 열광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